‘오마베’ 태오, 철부지에서 듬직한 오빠로 변신

[텐아시아=김유진 기자]
리키김 아들 태오 / 사진제공=SBS '토요일이 좋다-오!마이베이비' 제공

리키김 아들 태오 / 사진제공=SBS ‘토요일이 좋다-오!마이베이비’

‘오!마이베이비’ 태오가 듬직한 모습을 보였다.

태오는 14일 방송되는 SBS ‘토요일이 좋다-오!마이베이비’에서 ‘막냇동생 태라 지켜주기’ 미션을 부여받게 된다.

이날 아빠 리키는 태오에게 잠시 첫째 태린이를 데리러 간 사이 동생을 지켜주라고 부탁한다. 과연 태오는 미션에 성공할 수 있을까.

앞서 태오는 태라의 탄생 이후 낯선 동생의 등장을 달갑게 여기지 않았다. 늘 막내 태라에게 무관심한 태도로 일관하며 어색한 오누이 사이를 유지해왔다. 하지만 그런 어설픈 오빠 태오가 180도 달라졌다. 낯선 사람들로부터 태라를 지키며 처음으로 ‘상남자 오빠’의 본분을 다했다는 후문이다.

태오의 깜짝 변신이 담긴 ‘오!마이메이비’는 14일 오후 4시 50분 방송된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