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딴따라’ 공명, 트라우마 이겨내고 성장하다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공명 / 사진=SBS '딴따라' 방송 캡처

공명 / 사진=SBS ‘딴따라’ 방송 캡처

배우 공명이 ‘딴따라’서 우정과 성장통을 동시에 그려냈다.

지난 12일 방송된 SBS ‘딴따라'(극본 유영아, 연출 홍성창 이광영) 8회에서 라이벌인 상원(서강준)과 직접 대면하게 된 카일(공명)의 모습이 그려졌다.

과거 줄리어드 시절 상원과의 경쟁이 힘들었다고 토로했던 카일이었지만, 실제로 두 사람은 더 먼 과거, 누구보다 각별한 절친 사이었다. 카일은 “너 때문에 힘들었다”고 말하면서도 상원의 “보고싶었다”는 한마디에 눈물을 훔쳐 만년 2등으로 지내며 받았던 상처보다 친구를 향한 그리움이 더욱 컸음을 짐작하게 했다.

상원을 보기만 해도 괴롭다며 눈물까지 흘렸던 카일은 결국 석호의 도움으로 먼저 용기를 내 상원을 찾아갔다. 아팠던 지난 이야기를 속 시원히 전하며 지금까지 가지고 있었던 트라우마를 스스로 극복, 마음의 성장을 이뤄냈다. 아픔을 딴따라 멤버들과 함께 이겨내고 우정 또한 되찾으며 특별한 성장통을 겪은 카일의 모습은 좌충우돌 밴드의 성장을 그리고 있는 드라마 ‘딴따라’의 의미를 더하고 있다.

‘딴따라’는 매주 수, 목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한혜리 기자 hyer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