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투게더3’ 지상렬, 신조어 제조기 등극 “‘안습’이라는 단어 처음 사용”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해피투게더3' 지상렬/사진제공=KBS2 '해피투게더3' 방송화면

‘해피투게더3’ 지상렬/사진제공=KBS2 ‘해피투게더3’ 방송화면

‘해피투게더3’ 지상렬이 신조어 제조기 다운 모습을 선보였다.

12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3’에서는 지상렬이 신조어 제조기 다운 면모를 드러냈다.

이날 유재석은 “지상렬 씨가 ‘안습’이라는 단어를 처음 쓰신 분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지상렬은 일상적인 문장을 자신만의 스타일로 바꿔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지상렬은 “일상적인 말을 하면 바로바로 나온다”며 자신감을 드러냈지만 유재석의 재치있는 제시어에 당황하며 말을 잇지 못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