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투게더3’ 에릭남-한희준, 상반된 인터뷰 실력 공개 ‘폭소’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해피투게더3' 에릭남, 한희준/사진제공=KBS2 '해피투게더3' 방송화면

‘해피투게더3’ 에릭남, 한희준/사진제공=KBS2 ‘해피투게더3’ 방송화면

‘해피투게더3’ 에릭남과 한희준이 상반된 리포팅 실력을 선보였다.

12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3’에서는 리포터로 활약헀던 에릭남과 한희준이 서로 상반된 리포팅 실력을 선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에릭남은 “15개원만에 새 앨범을 내게돼서 음반 활동에 집중하고 리포터를 그만뒀다”고 밝혔다. 이에 유재석은 한희준에게 “희준 씨는 얼마정도 했나?”라고 물었고, 한희준은 “3개월정도 했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한희준은 “인터뷰를 하는데 자꾸 내 얘기를 너무 많이 하게되더라”고 덧붙였다. 이에 유재석은 에릭남과 한희준에게 깜짝 인터뷰를 부탁했고, 두 사람은 상반된 실력을 드러내 현장을 웃음 바다로 만들었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