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 리플리> 종방연, 주연배우 모두 불참한 이유는?

<미스 리플리> 종방연, 주연배우 모두 불참한 이유는?
19일 종영한 MBC 의 종방연이 이다해, 박유천, 김승우, 강혜정 등 주연배우 4명 모두 참석하지 않은 채 진행됐다. 서울 여의도에서 진행된 의 종방연에는 김나운, 최명길 등이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보통 드라마 종방연에는 배우들과 스텝들이 함께 모여 드라마의 종영을 자축하지만, 는 월화 드라마 시청률 1위로 마무리했음에도 우연히 네 배우 모두 종방연에 참석하지 않아 의구심을 낳았다.

이다해와 박유천 측은 모두 “광고 촬영 스케줄 때문에 참석하지 못했다”고 해명했다. 또한 박유천은 대상포진을 앓고 있다고. 대상포진은 주로 면역력이 떨어진 상황에서 심한 스트레스를 받으면 피부에 물집과 발진을 일으키는 질환이다. JYJ 박유천의 매니저에 따르면 “일주일 전 대상포진에 걸렸다. 이유는 정확히 알 수 없다”며 “일정이 바빠서 응급실에 바로 가서 치료를 받았다”고 전했다. 그리고 “치료를 계속하면서 정해진 스케줄을 소화할 예정이다”라고 덧붙였다.

글. 박소정 기자 ninete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