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바이 미스터 블랙’ 문채원, 전국환 비밀 알았다…이진욱에 사과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사진=MBC '굿바이 미스터 블랙'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굿바이 미스터 블랙’ 방송화면 캡처

문채원이 전국환의 비밀을 알아냈다.

5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굿바이 미스터 블랙’에서 김스완(문채원)은 백은도(전국환)가 자리를 비운 사이 그의 방에 몰래 들어갔다.

스완은 백은도에게 민선재(김강우)가 “문자 받으셨죠”라고 말했던 것을 떠올리며, 그의 휴대폰을 찾았다. 그리고 그의 휴대폰에서 차 회장(정동환)의 시신 사진을 발견하고 경악했다. 그 순간, 백은도가 방으로 돌아오는 소리가 들렸고, 급히 스완은 몸을 숨겼다.

다행히 자신의 방으로 돌아간 스완. 백은도가 자신의 방으로 돌아오자 넌지시 그에게 차 회장의 시신과 관련된 이야기를 물어봤다. 그러나 백은도는 “차지원 집안과 관련된 건 아무 것도 모른다”고 잡아뗐다. 스완은 차지원에게 가 차 회장의 시신 사진을 보여주며 “블랙, 미안해”라며 슬픈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