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덕여왕>, <그들이 사는 세상>, <네멋대로 해라>의 그들이 돌아온다

<선덕여왕>, <그들이 사는 세상>, <네멋대로 해라>의 그들이 돌아온다
드라마마다 개성 있는 필력과 짜임새 있는 이야기로 ‘폐인’을 만들었던 작가들이 신작을 준비 중이다. KBS , 등의 노희경 작가와 MBC , 등의 김영현, 박상연 작가 그리고 MBC , 의 인정옥 작가가 그 주인공이다. 이들은 모두 소재, 캐릭터, 드라마 분위기 등 각각의 요소에서 이전 작품들과는 다른 시도를 꾀하고 있다.

가장 먼저 편성이 확정된 작품은 SBS 후속인 의 다음에 방송되는 김영현, 박상연 작가의 다. 소설가 이정명의 동명 소설을 바탕으로 한 이 드라마는 장태유 감독과 한석규, 장혁, 신세경, 송중기, 윤제문 등의 캐스팅으로 이미 화제에 오르고 있다. 훈민정음 반포를 앞두고 궁궐에서 벌어지는 집현전 학사의 연쇄 살인 사건을 다룬 작품으로, 두 작가는 “문맹률이 0%에 가까운 한국에서 과연 모두가 문자를 쓰고 읽는 것이 당연하기만 한 일일까. 아무런 문제도 없는 걸까”에 대한 질문에서 이야기를 시작했다고 한다. 특히 에서는 널리 알려진 역사적 인물들과는 다른 캐릭터를 만나 볼 수 있을 듯하다. 두 작가는 극 중 세종에 대해 “실제 자료를 조사한 후 세종은 아버지 태종만큼이나 치열하게 삶을 살고 가슴 속에 큰 불덩어리를 가진 인물이라고 판단 했다”고 말했다. 세종의 새로운 모습은 드라마에 등장할 많은 캐릭터들과 연결돼 팽팽한 긴장감을 만들어낼 것이라고. 두 작가는 “이전의 드라마보다 많은 캐릭터들이 등장한다”며 가 화제가 된 캐스팅 만큼이나 캐릭터가 돋보이는 작품이 될 것이라고 예고했다.

<선덕여왕>, <그들이 사는 세상>, <네멋대로 해라>의 그들이 돌아온다
노희경 작가의 신작 (이하 )는 올 하반기부터 촬영이 시작될 예정이다. 공동 제작사 중 하나인 CJ E&M 관계자에 따르면 현재 배우들을 계속 섭외하고 있고 이야기의 아웃라인, 초반 대본 정도만 나온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방송사 또한 미정이다. 하지만 CJ E&M 관계자는 “은 누명을 쓰고 수감생활을 하는 남자의 절절한 사랑 이야기에 판타지라는 외피가 씌인 작품”이라고 설명했다. 지금까지 주로 현실에서 볼 수 있는 평범한 사람들로부터 사랑과 상처, 치유를 이끌어낸 노희경 작가가 어떻게 사랑 이야기와 판타지를 녹여낼지가 관심거리다. 또한 스타일리쉬한 영상을 선보인 KBS 의 김규태 감독이 연출한다는 점도 의 힌트 중 하나가 될 듯하다.

<선덕여왕>, <그들이 사는 세상>, <네멋대로 해라>의 그들이 돌아온다
인정옥 작가의 첫 사극 도전으로 화제가 된 는 KBS , SBS 의 이형민 감독이 연출한다는 점에서 더욱 궁금증을 일으키는 작품. ‘조선의 하늘에 비차가 날았다’는 실록 기록에 상상력을 더한 작품으로 소외된 청춘들의 성장기를 담을 예정으로, 필명 서누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했다. 제작사 관계자는 “원작에서 모티브를 가져와 인정옥 작가가 새로운 작품으로 만들어낼 것”이라고 작품의 방향을 밝혔다. 에서 뻔하지 않은 사랑 이야기로 마니아 팬들을 만들었던 인정옥 작가가 다른 시대를 배경으로 만들 성장담이라는 점에서 드라마 팬들의 관심을 모을 법 하다. 또한 사전제작으로 촬영되는 드라마인 만큼 항상 새로운 촬영 기법으로 시선을 모으는 이형민 감독의 영상미가 보다 두드러질 것으로 기대된다. 지금까지 독특한 작품세계로 화제를 모은 이들이 새 작품에서는 어떤 모습을 보여줄까. 를 시작으로, 드라마 팬들이 다시 바빠질 시간이 돌아온다.

글. 한여울 기자 sixteen@
사진. 채기원 t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