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곡성’ 곽도원 “부성애 연기 어려워…나홍진 감독에 의지했다”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배우 곽도원이 '곡성'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 사진=조슬기 기자 kelly@

배우 곽도원이 ‘곡성’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 사진=서예진 기자 yejin0214@

배우 곽도원이 영화 ‘곡성’에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3일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는 영화 ‘곡성'(감독 나홍진)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나홍진 감독을 비롯해 배우 황정민, 곽도원, 천우희가 참석했다.

이날 곽도원은 가장 힘들었던 부분을 묻는 질문에 “결혼을 안해서인지 아이와 가정을 지키려는 아빠의 의지를 어느 선까지 표현해야 하는지를 모르겠더라. 첫 주연이기 때문에 나홍진 감독에게 많이 기댔다”고 밝혔다.

이어 곽도원은 “나홍진 감독은 ‘황해’에서 한 번 경험해봤다. 얼마나 철저하고, 치밀하게 촬영하는지 알고 있었다”며 “육체적으로는 힘들었지만 정신적으로는 굉장히 맑았던 기억이 있다”고 덧붙였다.

영화 ‘곡성’은 외지인이 나타난 후 시작된 의문의 사건과 기이한 소문 속 미스터리하게 얽힌 사람들읭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오는 12일 개봉.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