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라인] 이동욱, “감독님이 볼 때마다 ‘잘생겼다’, ‘갈수록 잘생겨진다’고 말씀해주신다”

엔터테인먼트 업계에 떠도는 실시간 이슈를 정리하는 DAILY 10의 특별한 타임라인

[타임라인] 이동욱, “감독님이 볼 때마다 ‘잘생겼다’, ‘갈수록 잘생겨진다’고 말씀해주신다”
이동욱 :“감독님이 볼 때마다 ‘잘생겼다’, ‘갈수록 잘생겨진다’고 말씀해주신다”
– 이동욱, 19일 SBS 목동 사옥에서 열린 제작발표회에서. 이동욱은 “군 복무를 마치고 2년만에 복귀하느라 아직 어색하다”면서 “감독님이 모니터 할 때마다 ‘잘생겼다’, ‘갈수록 잘생겨진다’고 말씀해주신다. 빈말이더라도 그런 말을 들을 때마다 힘이 나고, 용기가 난다”고 밝혔다. 이동욱은 에서 삶에 흥미를 못 느끼는 국내 굴지의 여행사 회장 외아들 강지욱 역으로 이연재(김선아)를 만나 삶의 의미를 찾아가는 인물이다.

김선아 : “내가 시한부 인생이라면 미친 사랑을 해보고 싶을 것 같다”
– 김선아, 19일 SBS 목동 사옥에서 열린 제작발표회에서. 김선아는 시한부 인생을 선고받은 이인재라는 캐릭터를 연기하며, 혹시 자신이 시한부 인생이 선고받으면 어떤 것을 가장 해보고 싶냐는 질문에 “제 버킷리스트는 죽도록 사랑을 한다던지, 미친 사랑을 해본다던지 그런 것일 것 같다. 그런데 이런 얘기를 하다보면 자꾸 울컥울컥하고, 슬퍼진다”고 답했다. 김선아는 에서 홀어머니를 모시고 상사의 성희롱과 막말을 견뎌가며 힘겹게 살아가는 여행사 직원이지만, 시한부 인생을 선고받고 인생의 다른 의미를 찾아가는 이연재 역이다.

박형기 PD : “설정이 시한부에 걸린 여자의 얘기라 식상한 설정이기는 하지만 우리는 죽어가는 자의 이야기가 아니라 남은 삶의 의미를 찾아가는 여성에 대한 이야기라는 점에서 차별점이 있다”
– 박형기 PD, 19일 SBS 목동 사옥에서 열린 제작발표회에서. 연출을 맡은 박형기 PD는 작품을 소개하며 “설정이 시한부에 걸린 여자의 얘기라 식상한 설정이라고 비판받을 여지가 있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 하지만 우리는 죽어가는 자의 이야기가 아니라 남은 삶의 의미를 찾고, 그 삶에서 행복하게 살아갈 수 있는 여성에 대한 이야기라는 점에서 차별점이 있다”고 밝혔다.

사진 제공. SBS

글. 김명현 기자 eighte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