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변호사 조들호’ 박신양, 슈퍼 갑에 맞서 고군분투…달걀로 바위 깰 수 있을까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사진=KBS2 '동네 변호사 조들호'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동네 변호사 조들호’ 방송화면 캡처

‘동네변호사 조들호’(극본 이향희·김영찬 연출 이정섭·이은진)가 시청자들을 한 마음, 한 뜻으로 움직이게 만들었다.

2일 방송된 KBS2‘동네변호사 조들호’에서 조들호(박신양)와 이은조(강소라)는 갑들의 무자비한 횡포에 맞섰다. 대화그룹에 맞선 조들호와 이은조는 정보력, 권력 등 다방면에서 열세였지만 그들만의 집념과 투지로 조금씩 힘을 발휘하기 시작했다.

많은 기자 앞에서 정회장(정원중)과의 선전포고를 한 조들호는 대화그룹의 비리를 하나씩 파헤치고 주요 인물들을 미행하며 단서를 획득해나가기 시작했다. 이은조의 계부 홍윤기(박충선)가 하도급으로 들어갔던 대화하우징 공사를 총괄한 인물, 이명준을 수소문했으며 정회장의 내연녀가 이명준과 남매라는 중요한 사실도 밝혀냈다.

조들호와 식구들은 수사에 유리한 고지를 하나하나씩 점령해가는 사이 거대한 돈과 권력으로 무장한 대화그룹 역시 로펌 금산과 손을 잡고 호시탐탐 이들을 막아낼 기회를 엿보았다. 특히 조들호를 처리할 방법을 모색하던 정회장은 이명준을 미끼로 유인, 조들호를 건축 자재들에 깔리는 사고를 당하게 해 안방극장을 경악케 했다.

이에 열세의 상황에서도 대화그룹에 맞서 필사적인 고군분투를 벌이고 있는 이들의 노력이 계란으로 바위치기에 불과할지 아니면 판도를 뒤집게 될 험난한 시작일지 궁금증을 자극했다. 또한 단단한 각오를 다지고 시작한 싸움인 만큼 지지 않고 펀치를 날릴 조들호의 역공에도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다윗과 골리앗의 싸움이 시작된 ‘동네변호사 조들호’는 3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