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라인] 배종옥 “진지한 얘기하는데 연기하냐고 물으면 화난다”

엔터테인먼트 업계에 떠도는 실시간 이슈를 정리하는 DAILY 10의 특별한 타임라인

[타임라인] 배종옥 “진지한 얘기하는데 연기하냐고 물으면 화난다”
이보영: “걷는 장면 연기를 30번 하는데, 찍다가 정말 죽고 싶더라고요”
– 배우 이보영이 18일 방송한 MBC 에 게스트로 출연해 NG에 대해 한 말. 이보영은 “신인 때도 NG를 많이 내는 편이 아니었는데 영화 촬영을 하다가 걸어가는 뒷모습 신을 찍게 됐다. 감독님이 ‘넌 어떻게 걷는 것도 제대로 못하냐’며 다시 걸으라고 30번을 시켰다. 걷는 연기를 30번을 하는데 찍다가 정말 죽고 싶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타임라인] 배종옥 “진지한 얘기하는데 연기하냐고 물으면 화난다”
배종옥: “진지한 얘기할 때 ‘너, 연기하니’ 그럴 때 진짜 화나요”
– 배우 배종옥이 18일 MBC 에 게스트로 출연해 한 말. HDTV의 등장이 배우들에 미친 부정적인 영향에 대해 이야기하다 사족처럼 나온 말이다. 배종옥은 “매니저들이 촬영 끝나고 ‘여기 주름 가는데 연기 꼭 그렇게 해야 해요?’라고 묻는다”면서 “연기라는 게 얼굴 표정으로 하는 게 아니라 내 감정을 움직이는 건데 최측근이 그런 얘기를 할 때 굉장히 화가 난다”고 말했다. 덧붙여 “또 진지한 얘기를 할 때 ‘너, 연기하니’라고 할 때 진짜 화난다”고 말하기도 했다.

글. 고경석 기자 ka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