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 브리핑] <스파이명월>, 진지함과 코믹함의 균형이 아쉽다

[TV 브리핑] <스파이명월>, 진지함과 코믹함의 균형이 아쉽다
다섯 줄 요약
한명월(한예슬)은 3개월 내에 강우를 포섭해 결혼을 한 뒤 자진 월북시키라는 지령을 받는다. “여성성이 결여된” 명월에게 로맨스 교습을 하던 고정간첩 리옥순(유지인)은 “맹목적인 사랑고백만이 유일한 방법”이라고 최류(이진욱)에게 말한다. 명월의 다짜고짜 사랑고백 작전은 10%쯤 성공. 흥신소장 한희복(조형기)에게 도깨비라는 사람을 찾아달라고 의뢰한 강우는 강원도로 향하고, 명월은 강원도에서 강우를 또 구하며 그의 경호원이 된다.

오늘의 대사: “모기가…” – 한명월
“전요, 명월씨. 지금 이 순간 모기만큼 두려운 게 없어요.” 은 성질이 급하다. 만나면 곧바로 감정의 불꽃이 튄다. 일사천리 흥신소 직원 이대강(이켠)은 모기에 빗대어 명월에게 사랑을 고백한다. 하나를 가르쳐 주면 하나만 아는 명월은 토씨 하나 바꾸지 않고 반복하지만 ‘없’자에서 틀어진다. 재도전. “저기, 강우씨. 강우씨 귀한 피 빨아먹@#$%” 미친 사랑의 고백 작전은 계속된다. 쑥쓰럽고 어색하다. 강우는 멋진 남자의 톤으로 말한다. “내가 왜, 널 내 옆에 두는 줄 알아? 날 위해서 목숨을 건 애이기 때문이야. 내 생명을 구한, 보답을 해야겠다 싶어서. 네 미친 사랑을 지치게 해줄 테니까 기대해.” 교만하고 오만한 말투만 좀 더 과장하면 독고진의 환생이라 해도 믿겠다. 명월은 무슨 말인지 모르겠단다. 구애정이 아니라 다행이다.

Best & Worst
Best: 문정혁(혹은 에릭)의 장난기는 유명하다. 한예슬의 백치미 연기도 잘 알려져 있다. 강우는 강한 듯 헐렁하다. 명월은 명백하게 헐렁하다. 강우는 문정혁이 아니고 명월은 한예슬이 아니지만 드라마의 남남북녀 커플은 두 배우의 기존 이미지와 겹칠 때 더 매력적일 수 있다. 여기에 고정 스파이로 출연하는 유지인의 새로운 모습과 조형기의 익숙한 모습이 더해지면 코미디로서 은 그럴듯한 모양새를 갖추게 된다. 그러나 은 진지함과 코믹함 사이의 균형점을 아직 찾지 못하고 있다. 이 MBC ‘뜨거운 형제들’과 영화 의 아바타 작전을 끌어들인 장면은 나쁘지 않은 시도였으나 결국 재미도 긴장도 주지 못했다. 좋은 재료에 좋은 레시피였으나 요리는 실패했다.
Worst: 은 황당무계한 드라마인데 필요 이상으로 진지하다. 이 작품을 보며 정치 스릴러나 멜로 드라마를 기대하는 사람은 많지 않을 것이다. 이런 소재는 진지해질수록 썰렁해진다. 그러나 은 코미디가 부족하다. 무엇보다 주인공들의 문화 충돌이 주는 재미가 없다. 구미호가 인간 세계로 오고, 영구가 마피아 보스의 아들이 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코미디가 여기엔 없다. 아바타 사랑고백 작전도, 따라하기 사랑고백 작전도 진지하게 가다 보니 충분한 웃음을 주지 못한다. 우연과 필연의 활용도 아쉬운 대목이다. 필연을 위한 억지 설계는 장르 특성상 충분히 용인할 수 있는 대목이지만, 힘들게 설계한 필연이 우연보다 재미가 없다는 건 걱정스런 일이다. 우연을 가장한 필연은 표적에서 빗나가야 코믹한 법인데 초반부터 착실하게 적중하고 있다. 첩보 스릴러, 멜로 드라마와 로맨틱 코미디에서 은 방황하고 있다.

동료들과 수다키워드
– 의 OST로 주제가를 써야하는 이유는?
– 강우와 한명월이 정말 독고진과 나상실처럼 보여?
– 톱스타나 나쁜 남자 빼면 드라마 못 만드나?

글. 고경석 기자 ka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