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수의 신’, 수목극 2위로 출발…’태후’ 후광 없었다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사진=KBS2 '마스터-국수의 신' 포스터

사진=KBS2 ‘마스터-국수의 신’ 포스터

‘국수의 신’에 ‘태양의 후예’ 후광은 없었다.

28일 오전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7일 방송된 KBS2 ‘마스터-국수의 신(이하 국수의 신)'(극본 채승대, 연출 김종연 임세준) 1회는 시청률 7.6%(전국기준)를 기록했다. 전작 ‘태양의 후예’의 기록보다 다소 낮은 수치였다.

이날 방송된 첫 회에서는 무명(천정명)과 김길도(조재현)의 악연의 시작이 그려졌다. 어린 시절부터 이어져 온 악연의 연결고리는 두 사람의 팽팽한 대립을 예고했다.

이날 방송된 SBS ‘딴따라’는 7.2%를, MBC ‘굿바이 미스터 블랙’은 8.7%를 기록했다.

한혜리 기자 hyer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