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라인] 심수봉 “옥주현에게 상처가 있어서 미워하는 마음이 있다면..”

엔터테인먼트 업계에 떠도는 실시간 이슈를 정리하는 DAILY 10의 특별한 타임라인

심수봉: “혹시 상처가 있어서 미워하는 마음이 있다면 그걸 다 용서하고.. 단 한사람을 살리더라도 나의 모든 사랑과 재능을 다 그들에게 전달할 수 있는 가수가 되면 좋겠다.”
– 17일 방송한 MBC ‘나는 가수다’에 특별 출연한 심수봉의 말. 2차 경연에서 심수봉의 ‘남자는 배 여자의 항구’를 부르게 된 옥주현은 원곡자인 심수봉을 찾아가 조언을 구했다. 심수봉은 “누가 나를 혹시 공격하더라도 그 사람을 모두 안고 사랑하는 마음으로 다 용서하라”고 말하며 “격려하고 예뻐하는 사람도 많으니까 단 한사람을 살리더라도 모든 사랑과 재능을 그들에게 모두 전달할 수 있는 가수가 되면 좋겠다.”는 말로 옥주현을 응원했다. 심수봉으로부터 조언을 받은 옥주현은 눈물을 흘렸고, 인터뷰를 통해 심수봉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며 “미워도 사랑해 주세요”라고 말했다.

최민수: “원래 짐승은 짐승끼리 그렇게 액션을 안해. 조용히 해야지”
– 지난 17일 SBS ‘런닝맨’에 출연한 최민수가 한 말. 최민수가 ‘런닝맨’에 게스트로 참여해 7명의 MC를 몰래 잡는 미션을 수행하는 도중 ‘런닝맨’의 최강자로 불리는 김종국과 대면하게 됐다. 최민수가 김종국의 이름을 부르자 김종국은 공손히 인사를 했던 것. 기존 미션에서 매번 강한 모습을 보였던 김종국이지만 최민수의 카리스마에 눌려 아무런 저항 없이 최민수에게 잡혔다. 그러자 최민수는 김종국과 자신을 짐승에 비유하며 “짐승은 짐승끼리 액션을 안한다”는 말을 남겼다.

글. 박소정 기자 ninete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