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정만만세>, 홈 트렌디드라마의 무난한 출발

<애정만만세>, 홈 트렌디드라마의 무난한 출발 1-2회 MBC 토-일 밤 9시 50분
는 한마디로 박복모녀의 인생재활성공기다. 엄마 정희(배종옥)는 믿었던 남편의 외도와 교통사고로 얻은 상처를 평생 안고 살아가며, 딸 재미(이보영)는 부모의 파경을 경험한 상처 때문에 자신만큼은 가정과 행복을 지키기 위해 노력하지만 결혼 삼년 만에 남편의 불륜으로 사기 이혼 위기에 몰린다. 2회에 괌에서 만난 포춘 텔러의 말처럼 모녀의 삶은 둘의 똑 닮은 손금처럼 같은 인생행로를 따라간다. 그리고 드라마는 시련을 맞이한 그녀들에게 다가올 인생 제 2의 사랑과 성공을 예고하고 있다. 여기에 정희의 동생이자 재미의 이모인 이혼녀 정심(윤현숙)의 새로운 로맨스까지 가세한다. 참신하달 것 없이 매우 전형적인 로맨스 바탕의 코믹홈드라마지만, 의 전략은 이처럼 세대별 여성의 시련 극복기를 겹으로 배치하여 장르적 쾌감을 배가시키고자 한다는 데 있다.

1, 2회에서 보여준 캐릭터들의 설정과 배치도 그런 장르 공식에 충실하다. 재미는 남편밖에 모르던 순진한 억척 주부에서 줌마렐라 성공기의 주인공으로 변신하는 캐릭터답게 뽀글뽀글 파마머리와 뿔테 안경으로 미모를 감추고 있고, 그녀와 로맨스를 쌓아갈 동우(이태성)는 뺀질거리는 바람둥이 연하남 변호사다. 둘이 첫 만남부터 오해와 악연으로 엮이게 되는 과정 또한 장르 관습을 그대로 따른다. 재미의 아버지인 형도(천호진)의 외도와 재혼 상대가 동우의 누나 주리(변정수)라는 설정 역시, 혈연이나 옛 연인관계를 유사 사돈 관계로 꼬아버리는 최근 홈드라마의 인물관계도 트렌드 안에 있다. 졸부 콤플렉스에 시달리는 동우 모친 크리스탈박(김수미)이나 그녀를 ‘바깥양반’이라 부르며 내조에 힘쓰는 전업주부 남편 춘남(박인환)같은 감초 캐릭터들이 의도하는 재미도 뚜렷하다. 딱히 새롭지는 않지만 그렇다고 귀신 빙의 같은 무리수도 없는, 장르에 충실한 드라마로서의 무난한 출발이다.

글. 김선영(TV평론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