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 브리핑] <신기생뎐>, 정말 드라마도 이런 드라마가 없다

다섯 줄 요약
단사란(임수향)이 찾던 친부모가 금어산(한진희)과 한순덕(김혜선)이라는 사실이 밝혀진 이후, 단사란의 친아버지 금어산과 시아버지 아수라(임혁)의 대결구도가 시작된다. 금어산은 이제야 찾은 친딸 단사란과 몇 년이라도 함께 살고자하지만, 아수라의 반대에 부딪힌다. 금어산은 묵찌빠를 제안하지만 이마저도 지고 만다. 단사란은 아리아라는 여자아이를 낳지만 단철수(김주영)와 지화자(이숙)가 실족사 했다는 소식을 듣는다.

오늘의 대사: 정말 드라마도 이런 드라마가 없어요 – 아다모 (성훈)
단사란의 부모가 금어산과 한순덕이었음을 아수라와 차라리(김혜정)에게 얘기하는 아다모의 말처럼 정말 드라마도 이런 드라마가 없다. 이제는 고유명사가 되어버린 임성한의 드라마는 가부장제 가정에 그야말로 ‘성공적’으로 안착한 단사란의 모습을 보여주는 것으로 끝맺음한다. 단사란이 알고 보니 부유한 금어산과 한순덕의 친자식이었기에 더 이상 흠잡을 게 없는데다, 며느리 단사란은 아수라의 생각을 모두 현실로 이뤄주는 매개체다. 손녀딸을 원하니 손녀딸이 생기고, 산후조리를 하러 간 단사란과 손녀딸을 원하는 시점에 무조건 집으로 다시 데려올 수 있다. 그리고 이런 결정권을 가진 사람은 아수라이다. 심지어 단사란이 출산에 임박했을 시점에 단사란의 시어머니인 차라리는 급하게 나오다 발목을 접질린다. 그리고 손녀딸 아리아의 돌잔치에서 아리아는 성악가가 될 것이고, 곧 단사란이 낳게 될 아이는 남자아이일 거라고 단언하는 것도 아수라다. 이 드라마는 결국 아버지가 원하는 대로 만들어지는 한 가정의 모습을 보여준다. 그리고 어떤 결정권 없이 내조만 하는 부인, 그의 아들과 내조하는 아내, 손자, 손녀까지 작은 틈도 존재하지 않는 완벽한 조합으로 끝맺음한다. 그렇기에 은 아수라를 위한, 아수라에 의한 드라마이다.

Best & Worst
Best: MBC 의 장서희, SBS 의 윤정희, 이태곤, 의 임수향, 성훈, 한혜린까지. 임성한 작가는 항상 신인배우를 기용한다. 파격적인 신인 캐스팅이 극 초반의 연기력 논란을 불러일으키지만, 결국 그들을 캐릭터 자체로 인식하게 만든다. 이런 임성한 작가와 연출진의 뚝심은 그간 높은 시청률을 기록한 드라마에 대한 믿음이 있었기에 가능했을 것이다. 극본은 항상 논란을 일으키지만 신인배우들의 연기력에 대한 논란은 점차 잦아든다. 그렇기에 이 드라마로 인지도를 얻은 배우들이 각종 작품에서 활약할 수 있는 발판이 된다는 점은 스타 캐스팅에 목말라 있는 드라마 제작 현실에서 또 다른 길이 될 수 있다.
Worst: 임성한 작가의 이른바 ‘데스노트’는 에도 존재했다. 단사란의 양부모인 단철수와 지화자가 실족사로 죽음을 맞이한 것. 단사란이 누구보다 주변 사람들의 응원이 필요한 때인 출산할 시점에 단철수와 지화자는 병원에 들르는 대신 산행을 선택했고, 변을 당한다. 그리고 금어산의 어머니 이홍아(서우림)는 단사란에게 “사는 동안 후회 없이 착하게 살아야 한다”는 메시지를 전한다. 지화자는 단사란에게 부용각에서 기생으로 일하라고 강요했고, 금어산이 그간 단사란을 키워준 것에 대한 감사의 의미로 준 아파트도 적다고 투덜댔다. 에서 가장 강력한 악역이었던 셈이다. 그러나 극 중 권선징악의 메시지를 주고 싶었다 하더라도 죽음으로 권선징악을 표현할 수밖에 없는가에 대한 의문이 남는다. 지화자는 단사란이 부용각에 들어갈 수밖에 없는 이유를 만든 인물이었고, 극의 흐름을 위해 양어머니에 대한 무리한 설정이 난무했다. 모든 사실이 밝혀진 이후 지화자라는 캐릭터가 스스로의 잘못을 인정하진 않더라도 왜 그래야만 했는지를 설명했어야 했다. 그러나 은 시청자가 그들을 이해할 수 있는 기회를 죽음으로 차단해버렸다. 아무리 인생에서 삶과 죽음이 한 끗 차이라지만 캐릭터의 죽음이 권선징악이라는 작가의 메시지를 간단하게 드러내는 도구로 사용되는 것은 곤란하다.

동료들과 수다키워드
– 다음 중 의 부제는 무엇일까요?
1. 음식 영양소에 관해서는 전문가 수준을 뛰어넘는 단사랑의
2. 아수라가 귀신에 빙의하는 모습이 그려진
3. 귀신도 쫒아내는 반려동물 안드레에 대한 깊은 사랑을 다룬
– 아가별, 아리아.. 문영남 작가와 함께 부업으로 작명소 하나 어떠신지.
– 이제부터 집안의 대소사는 가위바위보 혹은 묵찌빠가 결정합니다.

글. 박소정 기자 ninete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