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가수’, 편곡보다 원곡으로.. 중간평가 장혜진 1위, 김범수 7위

‘나가수’, 편곡보다 원곡으로.. 중간평가 장혜진 1위, 김범수 7위
MBC ‘나는 가수다’(이하 ‘나는 가수다’)의 2차 경연 중간점검에서 장혜진이 1위를 차지했다.17일 방송된 ‘나는 가수다’의 4라운드 2차 경연을 앞둔 7명의 가수들은 중간점검의 시간을 가졌다. 노래를 모두 들어보고 가수들이 직접 1위와 7위를 정한 결과, 바이브의 ‘술이야’를 부른 장혜진이 1위를 차지했다. 지난 1차 경연에서 카라의 ‘미스터’를 불러 7위를 기록한 장혜진은 2차경연의 중간평가에서 1위를 차지하고 기쁨의 눈물을 감추지 못했다. 2위는 박진영의 ‘허니’를 부른 김조한이, 3위는 조수미의 ‘나 가거든’을 부른 박정현이 차지했다. 4위는 시나위의 ‘크게 라디오를 켜고’를 부른 윤도현, 5위는 박미경의 ‘화요일에 비가 내리면’을 부른 조관우, 6위는 심수봉의 ‘남자는 배 여자는 항구’를 부른 옥주현, 구창모의 희나리를 부른 김범수가 7위였다.

2차 경연 중간점검에는 경연을 위한 극적인 편곡이 아닌 원곡의 감성을 살리려는 곡이 많았다. 박진영의 ‘허니’를 록으로 편곡한 김조한과 심수봉의 ‘남자는 배 여자는 항구’를 빠른 리듬으로 편곡한 옥주현을 제외하고는 대부분 원곡 분위기를 유지했다. 특히 중간평가에서 1위를 차지한 장혜진은 바이브의 ‘술이야’를 부르면서, 원곡의 가사를 전달하는데 충실했다. 발라드 장르에서 감성을 풍부하게 표현하는 장혜진의 강점이 그대로 드러나는 무대였던 것. 또한 원곡에 대한 부담감을 나타낸 박정현은 조수미의 ‘나 가거든’을 오히려 자신의 색깔에 맞춰 부르면서도 드라마틱한 원곡을 그대로 살렸다. 편곡을 통한 변화구가 아닌, 원곡의 느낌을 살린 직구를 던진 가수들의 무대는 ‘나는 가수다’의 새로운 변화를 가져올 수 있을까.

글. 박소정 기자 ninete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