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와이프’, 웰메이드 드라마의 시작을 알리다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tvN 제공

‘굿와이프’가 본격적인 제작에 돌입했다.

tvN ‘굿와이프'(극본 한상운, 연출 이정효)측은 20일 대본리딩 현장을 공개하며 작품 제작의 시작을 알렸다.

함께 공개된 사진에는 전도연, 유지태, 윤계상, 김서형, 나나 등 출연 배우들의 모습이 담겨 있다. 배우들의 긴장감 넘치는 표정이 작품에 대한 기대를 불러 일으킨다. 이날 배우들은 쉬는 시간에도 제작진과 대본을 논의하는 등 남다른 열의를 보였다는 후문이다.

전도연은 ‘굿와이프’를 통해 11년만에 브라운관에 복귀하게 됐다. 전도연은 검사 남편이 구속되자 생계를 위해 결혼 이후 15년만에 로펌 변호사로 복귀하는 김혜경 역을 맡았다. 전도연 오랜 시간 가정주부로 살았던 여성이 하루 아침에 변한 세상을 맞이하는 인물의 심리 변화를 표현할 예정이다.

유지태는 김혜경의 남편이자 부장검사 이태준 역을 맡았다. 대쪽같은 검사로 유명했지만 스캔들에 휩싸이며 구치소에 복역하게 되는 인물이다. 유지태는 이태준을 통해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강렬한 카리스마를 표현한다.

윤계상은 로펌 대표 서중원 역을 맡았다. 세련되고 시크한 매력의 서중원은 차가운 독설을 내뱉지만 상대의 진심을 믿어주는 매력적인 인물이다. 과거 김혜경의 후배이자 연수원 동기로 김혜경이 곤경에 빠질 때마다 성장할 수 있게 도와주는 인물이다.

김서형은 서중원과 함께 로펌을 운영하는 공동대표 서명희로 변신한다. 겉으론 차가워 보이지만 따뜻한 마음을 갖고 있는 인물로 김혜경의 상사이자 냉정한 멘토로 활약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나나는 조사원 김단으로, 김태우는 차장검사 최상일로 변신한다. 이원근, 박정수, 태인호 등의 개성있는 배우들이 합류해 극의 재미를 더할 전망이다.

‘굿와이프’는 ‘디어 마이 프렌즈’ 후속으로 오는 7월 8일 첫 방송된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tv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