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지연, <여인의 향기>로 드라마 데뷔

차지연이 SBS 로 드라마에 도전한다. 김선아, 이동욱이 출연하는 에서 차지연은 도도하고 차가운 탱고강사인 베로니카 역으로 김선아에게 탱고를 가르치게 된다. 최근 드라마 촬영에 앞서 하루 6~7시간에 걸쳐 탱고 레슨을 받는 것으로 알려진 차지연은 “그동안 뮤지컬을 하면서 연기에 대한 욕심이 커졌다”고 출연 동기를 밝혔다. 제작사측은 “훌륭한 춤과 노래 실력을 갖고 있는 차지연의 이미지와 극중 베로니카라는 인물이 상당부분 일치한다”고 캐스팅 이유를 전했다. 로 뮤지컬어워즈 여우주연상을 받은 배우 차지연은 MBC ‘나는 가수다’에서 임재범의 코러스로 출연해 화제에 올랐고, 최근 디지털 싱글 ‘그대는 어디에’를 발표하고 가수로 데뷔했다. 는 오는 23일 첫 방송 된다.

글. 박소정 기자 nineteen@
사진. 이진혁 elev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