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즈니 측 “뽀로로 인수 제안, 사실무근”

디즈니 측 “뽀로로 인수 제안, 사실무근”
월트디즈니컴패니코리아가 뽀로로 인수 제안 관련 기사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15일 월트디즈니컴패니코리아는 보도자료를 통해 “현재 국내 언론에서 보도되고 있는 디즈니사의 뽀로로 캐릭터 인수 제안은 전혀 논의된 바 없는 사실”이라고 전했다.

디즈니 아시아·태평양 지역 부사장 알라나 홀 스미스는 “현재 한국에서 디즈니주니어를 통해 방영되고 있는 뽀로로는 국내외의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을 받고 있는 유명한 캐릭터이며, 디즈니 또한 뽀로로의 팬”이라며 “그러나 명확히 할 사실은, 디즈니사에서는 뽀로로 캐릭터의 인수를 제안한 사실이 없으며 현재 보도되고 있는 디즈니에 관한 기사는 사실과 다르다”고 말했다.

뽀로로를 만든 김일호 오콘 대표이사는 13일 새얼문화재단이 주최한 304회 새얼아침대화에 참석해 “4주 전 월트디즈니사의 회장이 천문학적인 액수로 뽀로로 인수를 공식 제안했다”며 “돈을 많이 벌 수는 있겠지만 박지성이 국적을 바꾸는 것과 같아 일언지하에 거절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서 오콘 측이 밝힌 바에 따르면 뽀로로 캐릭터 상품은 지난해 6000억 원의 매출액을 달성했으며 올해 1조 원의 매출이 예상된다. 김 대표이사는 또 뽀로로 캐릭터의 평창 동계올림픽 사용에 대해서도 “사업적인 측면을 떠나 지원하고 싶지만 올림픽 캐릭터는 일정 기간이 지나면 IOC에 귀속되기 때문에 공식적으로 불가능하다”고 밝혔다.

글. 고경석 기자 ka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