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집새집’ 도희 “타이니지 불화설? 무서워 집에만 있었다” 눈물

[텐아시아=장진리 기자]

도희

걸그룹 타이니지 출신 연기자 도희가 불화설에 대한 심경을 전했다.

도희는 14일 방송되는 JTBC ‘헌집줄게 새집다오(이하 헌집새집)’에 출연해 그간의 논란에 대한 심경을 전하며 눈물을 쏟았다.

이날 자신의 원룸 인테리어를 의뢰한 도희에게 MC들은 “도희가 연기 때문에 그룹 활동을 소홀히 해 팀이 해체된 게 아니냐는 말들이 있었다”고 언급했고, 도희는 “내 결정이 아니었다. 그런데 어느 순간 팀을 해체하게 만든 배신자가 되어 있더라”며 “그 뒤로는 어디 나가기가 무서워 집에만 있었다”고 눈물을 흘렸다.

도희는 불화설을 적극 부인하며 “아직까지 멤버들과 연락하며 친하게 지내고 있다”며 타이니지 멤버들과의 불화설을 일축했다는 후문이다.

‘헌집새집’은 14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장진리 기자 mari@
사진. JT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