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덕 감독 “장훈 감독 <고지전> 정정당당하게 개봉하라”

영화 <풍산개>의 제작자인 김기덕 감독이 자신의 제자였던 장훈 감독에게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김기덕 감독은 14일 오후 언론사에 성명서를 배포하며 “정정당당한 방법으로 영화를 보여주기 바란다”고 요청했다. 김 감독이 성명서를 쓰게 된 배경은 <트랜스포머3>와 20일 개봉 예정인 장 감독의 신작 <고지전>이 다수의 스크린을 차지함에 따라 <풍산개> 상영관 수가 현저하게 줄어든 데 따른 것이다.

김기덕 감독은 성명서에서 “한 수입영화(<트랜스포머3>)가 한국 극장의 60%인 1400개를 차지해 놀랍고 충격적이었다”며 “곧 개봉하는 전쟁영화(<고지전>)이 21일 개봉에서 20일로 당기고 그것도 모자라 2, 3일 전부터 약 180개 극장에서 2회씩 변칙 상영한다고 하는데 몇 개 남은 극장을 간신히 입소문으로 근근이 버티고 있는 <풍산개>를 비롯한 작은 규모의 영화들이 불쌍하지도 않나 보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그는 이어 “이런 상영방식은 너무하다 생각한다”며 “그런 방법으로 수백만이 들고 반전을 담은 좋은 영화라 한들 무슨 의미가 있겠나. 불필요한 오해로 한 젊은 감독의 이미지가 상할까봐 많은 배급사를 거절하고 7월 예정이던 <아리랑> 개봉까지 뒤로 미뤘는데 정말 섭섭함을 감출 수가 없다”고 덧붙였다.

김기덕 감독이 이번 성명서를 통해 장훈 감독과 관계자, 배급사에게 두 가지를 부탁했다. 한 가지는 “어디선가 좌절하고 방황하고 있을 ‘돌파구’ 멤버들을 다시 모아 나를 대신해 이끌어주고 당신들이 가진 능력으로 그들에게 기회를 만들어 주는 것”이며 또 다른 한 가지는 “저예산 영화도 적극 제작 지원하여 좋은 신인감독을 많이 발굴해 주시길 부탁드리고 <풍산개>와 같은 소규모 자본의 영화들을 몇 명이라도 더 볼 수 있도록 극장이 줄어들지 않게 도와달라”는 것이다.

김기덕 감독은 지난 5월 칸영화제를 통해 처음 공개한 자신의 영화 <아리랑> 개봉에 대해서는 “일부내용에 불필요한 오해의 여지가 있어 국내 영화제 공개와 개봉은 9월 이후로 미뤘다”고 밝혔다.

다음은 김기덕 감독이 보낸 성명서 전문.

한 수입영화가 한국 극장 60프로인 1400개를 걸어 놀랍고 충격적이었습니다.

설마 한국 영화는 안 그렇겠지 했는데 곧 개봉하는 전쟁영화가 21일 개봉에서 20일로 당기고 그것도 모자라 이삼일 전부터 약 180개 극장에서 2회씩 변칙 상영한다고 하는데 몇 개 남은 극장을 간신히 입소문으로 근근이 버티고 있는 <풍산개>를 비롯한 작은 규모의 영화들이 불쌍하지도 않나 봅니다.

오랫동안 그 영화를 준비하고 찍은 배우와 스태프들에게는 미안하지만 이런 상영 방식은 너무하다 생각합니다. 그런 방법으로 수백만이 들고 반전을 담은 좋은 영화라 한들 무슨 의미가 있겠습니까. 불필요한 오해로 한 젊은 감독의 이미지가 상할까봐 많은 배급사를 거절하고 7월 예정이던 <아리랑> 개봉까지 뒤로 미뤘는데 정말 섭섭함을 감출 수가 없습니다.

이 지면을 빌어 마지막으로 두 가지를 부탁드립니다.

장훈 감독의 새 영화 개봉을 진심으로 축하하며 능력이 있는 만큼 좀 더 정정당당한 방법으로 자신의 영화를 보여 주시길 바랍니다.

또 하나 저를 아쉽게 떠난 장훈 감독과 송명철PD에게 부탁하고 싶은 것은 제가 여러분에게 감독과 PD의 기회를 드린 것처럼 어디선가 좌절하고 방황하고 있을 `돌파구` 멤버들을 다시 모아 저를 대신해 이끌어주시고 당신들이 가진 능력으로 그들에게 기회를 만들어 주시기 바랍니다.

장훈 감독을 영입한 쇼박스에 부탁드리고 싶은 것은 저예산 영화도 적극 제작 지원하여 좋은 신인감독을 많이 발굴해 주시길 부탁드리고 <풍산개>와 같은 소규모 자본의 영화들을 몇 명이라도 더 볼 수 있도록 극장이 줄어들지 않게 도와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아리랑> 개봉은 칸영화제에서 공개된 일부내용에 불필요한 오해의 여지가 있어 국내 영화제 공개와 개봉은 9월 이후로 미루었습니다.

분단의 가슴 아픈 이야기인 풍산개를 봐주신 관객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돈이 아니라 열정으로 만든 재미있고 의미 있는 영화를 계속 만들겠습니다.

2011년 7월14일 김기덕 감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