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븐틴 ‘어느 멋진 날’, 팬들 사랑에 오늘(11일) 1회 연장 방송

[텐아시아=장진리 기자]

세븐틴 어느 멋진 날

세븐틴의 단독 여행 리얼리티 ‘어느 멋진 날’이 연장 방송을 결정했다.

MBC뮤직 ‘세븐틴의 어느 멋진 날, 13소년 표류기(이하 어느 멋진 날)’은 시청자들의 뜨거운 사랑에 11일 오후 6시 1회를 연장 방송한다.

제작진은 “시청자 분들의 뜨거운 성원에 힘입어 연장을 결정했다”며 “미처 공개하지 못했던 비하인드 스토리를 낱낱이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방송에서는 세븐틴 멤버들이 직접 뽑은 짜릿했던 표류의 추억을 비롯해, ‘세븐틴 예능TV쇼’ 코너 중 솔직한 발언으로 멤버들의 자체 수위 논란에 휩싸여 편집됐던 세븐틴의 이상형 찾기 토크와 중국 멤버 디에잇을 타깃으로 한 세븐틴 자체 제작 몰래카메라까지 가감 없이 방송될 예정이다. 또한 섬에 남은 멤버들의 행방을 궁금해하는 팬들을 위해 멤버들의 ‘두 번째 표류기’도 공개된다.

제작진은 “식재료는 물론, 생활에 필요한 각종 도구들은 이미 집으로 향하는 배에 실려 떠났기 때문에 ‘두 번째 표류기’는 이전보다 더욱 열악한 환경이었다. 그러나 이미 ‘프로 표류꾼’ 경지에 오른 세븐틴 멤버들은 또 다시 빈집을 탈탈 털어 먹을 걸 찾아내는 등 놀랄만한 적응력을 선보여 모두의 감탄을 자아냈다”고 밝혔다.

세븐틴의 ‘어느 멋진 날’ 뒷이야기는 11일 오후 6시 MBC뮤직, MBC에브리원을 통해 공개된다.

장진리 기자 mari@
사진. MBC뮤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