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라인] 비스트 용준형 “부평에서 조폭에게 맞은 적 있다”

엔터테인먼트 업계에 떠도는 실시간 이슈를 정리하는 DAILY 10의 특별한 타임라인

용준형 : “부평에서 조폭에게 맞은 적 있다”
– 13일 MBC <황금어장> `라디오 스타`에 출연한 비스트의 용준형은 “과거 집에 가는데 한참 춤에 빠져 살던 시절에 저항할 수 없는 비쥬얼을 가진 분들께 부평역에 끌려가서 심하게 맞은 적 있다”고 고백했다. 이에 MC 들이 그 일화를 춤으로 승화시켜보라고 주문하자 용준형은 ‘나는 왜 맞았는가’ 라는 주제로 춤과 함께 당시 상황을 재연하는 연기까지 보여주며 큰 웃음을 줬다.


손동운 : “요새는 제가 좀 귀여움을 담당하고 있어요”
– 13일 MBC <황금어장> `라디오 스타`에 출연한 비스트의 손동운은 MC 김국진이 “손동운 군이 막낸데 오히려 요섭 군이 귀여움을 담당하고 있다”고 말하자 “요새는 제가 좀 귀여움을 담당하고 있다”면서 “뭐라고 해야 할 것 같아서”라며 손동운만의 애교를 보여줬다. 이에 김구라는 “이 친구 참 센데”라고 감탄하자 손동운은 “걸그룹들 보면서 이렇게 하면 되겠구나 하면서 연구했다”고 답해 웃음을 줬다.


이기광 : “저는 뭐, 김구라 형님이 있든 없든 (‘뜨거운 형제들’) 즐겁게 촬영했다”
– 13일 MBC <황금어장> `라디오 스타`에 출연한 비스트의 이기광은 MC 윤종신이 “김구라가 (MBC <우리들의 일밤> ‘뜨거운 형제들’) 나간 뒤 분위기가 좋았다는 말이 있다”고 말하자 머뭇거리다가 “저는 뭐, 김구라 형님이 있든 없든 항상 즐겁게 촬영했다”고 말해 좌중을 폭소시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