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파이명월>, “작가 교체? 원안 쓴 작가 포함 5명이 공동작업 중”

KBS가 의 작가교체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은 김은영 작가의 KBS 극본공모당선작이지만, 최근 방송된 에 표기된 작가 이름이 ‘극본-K88스토리’로 표기되면서 논란이 제기된 것. KBS 드라마국 정성효 CP는 원안을 쓴 김은영 작가가 교체된 것이 아니냐는 루머에 대해 “원안자인 김은영 작가가 빠졌다는 건 사실이 아니다. 김은영 작가를 포함해서 5명이 공동집필하고 있고, 이 작가집단의 이름이 K88스토리이다.”고 밝혔다. 김은영 작가가 KBS ‘화평공주 체중 감량사’를 집필했지만 아직 신인작가라는 점을 감안해 베테랑 작가진이 함께 참여해 극의 완성도를 높이려 했다는 것. 신인작가의 아이디어를 기반으로 베테랑 작가진이 시청자의 흥미를 이끌 수 있는 이야기를 만드는데 힘쓰고 있다는 것이다.

또한 정성효 CP는 의 초반 시청률 부진에 대해 “소재가 신선한 동시에, 북한의 스파이가 남한에서 지령을 수행해야만 하는 과정이 설명되기까지가 아무래도 어렵게 느껴지지 않았나 생각한다.”며 아쉬움을 밝혔다. 특히 은 싱가폴, 남한, 북한 등 다양한 장소를 배경으로 빠르게 극이 진행되면서 사건에만 집중되고, 그러다보니 각각의 캐릭터가 시청자에게 충분히 이해되지 못한 상황이다. 의 제작사 이김 프로덕션 측은 “1회만 해도 80신이 넘는다. 아무래도 드라마 흐름상 여러 장소에서 촬영되다보니 2회 동안 너무 많은 걸 보여주려고 했던 것 같다.”며 “앞으로 캐릭터가 자리잡고, 멜로가 강조되면서 극의 흐름도 자리를 찾아갈 것이다”라고 언급했다.

글. 박소정 기자 nineteen@
사진. 채기원 t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