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라인]<공주의 남자> 제작발표회, 문채원 “내가 아버지, 어머니 복이 많은 것 같다”

엔터테인먼트 업계에 떠도는 실시간 이슈를 정리하는 DAILY 10의 특별한 타임라인

[타임라인]<공주의 남자> 제작발표회, 문채원 “내가 아버지, 어머니 복이 많은 것 같다”
문채원 : “내가 드라마에서 아버지, 어머니 복이 많다”
– 문채원, 13일 오후 2시 신라호텔 다이너스티홀에서 열린 KBS 제작발표회에서. 문채원은 극 중 아버지로 출연하는 김영철과의 호흡에 대한 질문에 대해 “평소에 김영철 선생님이 출연하시는 영화와 드라마를 워낙 많이 봤다. 무겁고, 힘 있는 역할도 많이 하셨지만, 유머러스하고 재미있는 아버지를 보여주신 적도 있다”면서 “그렇게 다양한 아버지 역할을 하실 수 있는 분이시기 때문에 내가 김영철 선생님께 많이 배우고, 의지하고, 느끼면서 촬영을 하고 있다. 내가 아버지, 어머니 복이 많다”고 대답했다.

[타임라인]<공주의 남자> 제작발표회, 문채원 “내가 아버지, 어머니 복이 많은 것 같다”
김영철 : “과격한 인물보다 딸을 사랑하고, 가족을 생각하고, 인간적인 캐릭터를 하고 싶었다”
– 김영철, 13일 오후 2시 신라호텔 다이너스티홀에서 열린 KBS 제작발표회에서. 김영철은 MBC 에서 하차하고 다시 과격한 캐릭터의 표본이라고 할 수 있는 수양대군 역할을 맡은 것에 대해 “기존의 수양대군과는 조금 다른 캐릭터다. 기존의 수양대군이 무겁고, 과격한 캐릭터라면 의 수양대군은 딸을 사랑하고, 가족을 생각하는 인간적인 캐릭터다”면서 “그런 캐릭터가 하고 싶어서 를 선택했었고, 도 하게 됐었다”고 말했다. 이어 “춤을 통해 사람들께 감동을 드리는 것도 색다른 경험이었지만 아무래도 연기자다보니 연기를 통해 시청자 분들과 만나고 싶었다”고 답했다.

[타임라인]<공주의 남자> 제작발표회, 문채원 “내가 아버지, 어머니 복이 많은 것 같다”
이순재 : “박시후 군은 잘 해낼 거라고 생각한다. 자기가 가진걸 잘 드러내는 것이 중요하다”
– 이순재, 13일 오후 2시 신라호텔 다이너스티홀에서 열린 KBS 제작발표회에서. 이순재는 에서 작품을 함께 하게 된 젊은 배우들에 대한 질문에 “다 좋은 배우들이다. 박시후 군도 잘 해낼거라고 생각한다. 는 갈등도 많고, 사건도 많고, 등장인물의 심리묘사도 치밀한 좋은 작품이다. 이런 작품을 하게 되서 박시후 군에게도 좋은 결과가 생길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이순재는 “요즘 젊은 매니저들이나 스텝들이 배우의 스타성을 과시하기 위해 일부러 늦게 오고 그런 일이 있다. 우리만이 이 작품을 하는게 아니라 4~50명의 스텝들이 함께 하는 작업이기 때문에 수십명이 피해를 본다”면서 “박시후 군이 주도적으로 극을 이끌어 나가는 입장이기 때문에 박시후 군의 그날의 표정에 따라 촬영장 분위기가 달라진다. 힘들고 고생스럽더라도 유쾌하고 좋은 얼굴로 촬영에 임하면, 스텝들도 다른 연기자들도 기분 좋게 작업을 할 수 있다”고 말한 뒤 “인물 연구, 심리 연구를 철저히 해주면 좋은 작품이 훨씬 더 살 수 있을 것이다”고 조언했다.

사진 제공. KBS

글. 김명현 기자 eighte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