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라인]<공주의 남자> 제작발표회, 박시후 “이상형은 문채원, 홍수현 두 사람을 섞고 싶다”

엔터테인먼트 업계에 떠도는 실시간 이슈를 정리하는 DAILY 10의 특별한 타임라인

박시후 : “문채원씨, 홍수현씨 두 분 다 매력이 있으셔서… 두 분을 섞으면 욕심이 과한거겠죠?”
– 박시후, 13일 오후 2시 신라호텔 다이너스티홀에서 열린 KBS 제작발표회에서. 박시후는 제작발표회 사회를 본 개그맨 김준호, 김대희가 극 중 공주로 나오는 문채원과 홍수현 두 사람 중 어느 사람이 이상형에 가깝냐고 질문하자, 머뭇거리다 “두 분 다 매력이 있으셔서… 두 분을 섞으면 욕심이 과한거겠죠?”라고 대답해 웃음을 줬다.

이민우 : “촬영장의 분위기 메이커는 공주들이다”
– 이민우, 13일 오후 2시 신라호텔 다이너스티홀에서 열린 KBS 제작발표회에서. 에서 다른 남자를 사랑하는 경혜공주(홍수현)와 혼인을 해 경혜공주를 죽을 때까지 사랑하는 정종 역을 맡은 이민우는 촬영장의 분위기 메이커가 누구냐고 묻는 개그맨 김준호, 김대의의 질문에 “촬영장의 분위기 메이커는 공주들이다. 공주가 나타나면 모든 연기자들과 스탭들이 남자 배우들을 신경쓰지 않는다. 비도 많이 오고, 더워서 촬영장이 힘들지만 공주만 나타나면 분위기가 달라진다”고 답했다.

[타임라인]<공주의 남자> 제작발표회, 박시후 “이상형은 문채원, 홍수현 두 사람을 섞고 싶다”
홍수현 : “조선 제일의 미색인 경혜 공주 역이라 마음에 든다”
– 홍수현, 13일 오후 2시 신라호텔 다이너스티홀에서 열린 KBS 제작발표회에서. 에 문종의 딸이자, 단종의 누이 경혜공주 역으로 출연하는 홍수현은 “경혜공주가 조선 제일의 미색으로 나온다. 그래서 평소 내 모습보다 조금 더 화려하고, 예쁘게 나와서 기쁘다. 사람들이 보기만 하면 반하는 모습들이 나오기도 한다”고 말했다.

글. 김명현 기자 eighte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