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라인] 류시원 “카메라가 돌고 있는데, 화가 나서 김희선에게 달려갔다”

엔터테인먼트 업계에 떠도는 실시간 이슈를 정리하는 DAILY 10의 특별한 타임라인

류시원: “카메라가 돌고 있는데, 화가 나서 김희선에게 미친 듯이 달려갔다”
– 12일 방송된 SBS 에 출연한 류시원이 한 말. 류시원은 김희선과 MBC 드라마 를 촬영할 당시 사이가 좋지 않았음을 밝혔다. 김희선이 갑자기 늘어난 스케줄로 예민해지면서 상대 배우였던 류시원과 점점 멀어졌다는 것. 보통은 서로의 단독샷을 촬영할 때 뒷모습만 나오는 상대배우가 연기를 맞춰주기 마련이지만, 서로 다른 곳을 보며 연기를 맞춰주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나 애절한 키스신을 찍게 되면서 화해를 하게 되었다고.

이승기: “그렇게 많이 몰아가다 잠깐 쉬었는데..”
– 12일에 방송된 SBS 에서 MC 이승기가 한말. MC 강호동은 류시원이 결혼을 발표하기 전 마지막 방송이 이었음을 언급하며 왜 밝히지 않았는지를 류시원에게 물었다. 류시원은 “결혼한다는 얘기가 목 끝까지 나왔다”고 언급하며, 류시원은 이미 에서 결혼할 것임을 암시하는 얘기를 계속 했다고 밝혀 강호동을 당황하게 했다. 이승기는 연애와 관련해 매번 단서를 캐내던 강호동이 류시원의 결혼 사실은 밝혀내지 못한 것에 빗대 “그렇게 많이 몰아가다 잠깐 쉬었는데”라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지훈: “이민정이 에 출연하는 것을 보고 ‘내 여자친구였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 12일 방송된 SBS 에 출연한 이지훈이 한 말. 이지훈은 이민정을 신인시절부터 지켜봤다고 밝혔다. 이지훈은 이민정에게 마음을 전달하고 싶어서 ‘언젠가 작품에서 만나고 싶다’는 메시지를 CD에 적어 스타일리스트를 통해 전달했지만, 이민정에게 큰 반응을 얻어내지는 못했다고. 이지훈은 이민정이 스타가 될 것이라 생각했으며, 연기자로서 같은 작품에서 만나 키스신을 찍고 싶다는 메시지를 남겼다.

글. 박소정 기자 ninete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