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C바르셀로나의 모든 것, ‘바르샤 드림스’로 5월 만난다

[텐아시아=정시우 기자]‘바르샤 드림스’

FC바르셀로나의 모든 것을 담은 영화 ‘바르샤 드림스’가 5월 국내에 상륙한다.

‘바르샤 드림스’는 세계적 명문 클럽의 탄생 스토리부터 맹활약을 펼친 선수와 감독들, 역사에 남을 결정적 순간들을 담고 있다. 또한, 피할 수 없는 라이벌매치 ‘엘클라시코’의 숨은 비화, 바르샤 팀만의 시스템과 정신 등 경기장 안팎에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총망라하고 있다.

지난 3월 24일 세상을 떠난 요한 크루이프의 생전 모습 뿐 아니라, 축구의 신이라 불리는 ‘리오넬 메시’, 그리고 선수와 감독으로서 바르셀로나 황금기를 모두 경험한 ‘호셉 과르디올라’의 리얼한 심정 인터뷰 등 지금껏 보지 못했던 장면들이 축구 팬뿐만 아니라 영화 관객들의 흥미를 자극할 것으로 기대된다.

개봉 확정과 함께 1일 공개된 ‘바르샤 드림스’의 메인 포스터는 그라운드 위, 선수들의 환호에 찬 모습을 생생하게 담아내고 있다. “리오넬 메시가 드디어 입을 열었다”라는 카피는 그동안 수줍음 많은 성격으로 인터뷰를 최소화해오던 그가 지금껏 한 번도 털어놓지 않았던 이야기들을 직접 들려줄 것을 예고해 기대감을 더한다.

정시우 기자 siwoorain@
사진제공. 싸이더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