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의 후예’ 송중기, 액션부터 눈물까지…도대체 못하는 게 뭔가요?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태양의후예 12

송중기가 비공식 구출작전으로 여심은 물론, 인심까지 구했다.

지난 3월 31일 방송된 ‘태양의 후예’ 12회에서 유시진(송중기)은 납치된 강모연(송혜교)를 구하기 위해 아구스(데이비드 맥기니스)의 아지트로 잠입했다.

유시진은 순식간에 아지트를 지키고 있던 아구스의 부하들을 제압했고, 잠깐의 위기가 있었지만 알파팀의 합류로 작전을 이어나갈 수 있었다. 이어 유시진은 아구스와 대면했고, 모연의 얼굴에 상처가 난 것을 보고 분노했다. 그러나 모연이 폭탄조끼를 입고 있어 함부로 사격하진 못했다.

시진은 모연의 어깨에 있는 기폭장치 무선 송신기를 조준 사격해 제거했고, 그 덕분에 모연은 폭탄조끼에서 벗어날 수 있었다. 아구스는 모연에게 총을 겨눴고, 이를 본 시진은 그녀를 온몸으로 보호, 모연 대신 아구스가 쏜 총을 맞았다. 시진은 모연이 충격 받지 않도록 그녀의 눈을 가린 채 아구스를 사살했다. 이후 한 때 전우였던 아구스를 자신의 손으로 총을 쏴야 했던 시진은 아픈 분노를 눈물로 드러냈다.

이날 방송에서 송중기는 위험에 처한 송혜교를 목숨 걸고 구해내는 비공식 작전과 인간애가 담긴 뜨거운 눈물로 인심까지 강타했다. 또한, 액션부터 눈빛, 눈물연기까지 60분을 꽉 채우는 존재감으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KBS2 ‘태양의 후예’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KBS2 ‘태양의 후예’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