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투게더3’ 송재희 “드라마서 ‘언프리티 랩스타’ 따라했다가 혼났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송재희

배우 송재희가 랩에 대한 남다른 사랑을 드러냈다.

31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3’에서는 송재희가 출연해 ‘언프리티 랩스타’의 열성 팬이라고 고백했다.

이날 송재희는 “어렸을때 부터 나 자신이 래퍼라고 생각했다”며 “‘언프리티 랩스타’의 열성 팬이었는데, 전지윤 씨의 ‘내가 내가 해’ 랩이 인상깊어서 드라마에서 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어 송재희는 “촬영 중 원래 대사가 ‘이제부터 내가 해’라는 대사였는데, 감독님께 말씀 안드리고 ‘내가 내가 해’라고 바꿔서 혼난 적이 있다”고 덧붙였다.

이은진 기자 dms3573@
사진. KBS2 ‘해피투게더3’ 방송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