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바이 미스터 블랙’ 문채원, 송재림에 “이진욱 꼭 살릴거다”

[텐아시아=정슬기 인턴기자]

1459431426_1095862
‘굿바이 미스터 블랙’ 문채원이 송재림에게 기자가 된 이유를 언급했다.

31일 방송된 MBC ‘굿바이 미스터 블랙'(연출 한희, 김성욱 극본 문희정)에서는 김스완(문채원)과 서우진(송재림)의 만남이 그려졌다.

앞서 서우진은 아버지 서진탁(최정우)으로부터 “혼자 잘난 척하다가 보도국에서 잘렸으면 정신 차려. 저기(팬더 신문사)서 더 내려갈 데나 있냐”라는 질타를 받았다.

이를 본 김스완은 서우진을 위로하며, 자신이 왜 기자가 되고자 했는지 털어놨다. 그녀는 그에게 “기자는 글 한 줄로 사람을 살릴 수도 죽일 수도 있다고. 난 그 사람(차지원, 이진욱) 꼭 살리고 나쁜 놈 다 죽일 거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정슬기 인턴기자 seulki_jung@
사진. MBC ‘굿바이 미스터 블랙’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