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의 후예’ 진구, 송중기 도우러 가기 전 김지원과 애틋한 ‘이마 키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태후

‘태양의 후예’ 진구가 송중기를 도우러 가기 전 김지원과 애틋한 이마 키스를 나눴다.

31일 방송된 KBS2 ‘태양의 후예'(연출 이응복, 백상훈, 극본 김은숙, 김원석)에서는 서대영(진구)과 윤명주(김지운)가 애틋한 이마 키스를 나눴다.

이날 서대영은 윤명주에게 “현재 강선생과 빅보스가 연락두절이야. 강선생은 납치로 추정되고, 빅보스는 단독작전을 시작한 것 같아”라고 설명했다.

이어 서대영은 유시진(송중기)을 도우러 가기 전 윤명주에게 “내 선물 오고있다며, 그 선물 풀러봐도 되냐”고 말한 후 김지원의 이마에 키스를 했다.

이은진 기자 dms3573@
사진. KBS2 ‘태양의 후예’ 방송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