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키드’ 문혜성-설가은, 둘만의 추억을 담은 무대 ‘새싹들이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위키드

‘위키드’ 박보영팀 문혜성, 설가은 어린이가 합동 무대를 꾸몄다.

31일 방송된 Mnet ‘위키드’에서는 문혜성, 설가은 어린이가 ‘새싹들이다’ 무대를 선보였다.

이날 두 어린이는 연습 때 화음을 잘 맞추지 못해 고전했다. 하지만 두 어린이는 서로 배려하며 점점 화음을 맞춰갔다.

이어진 본 무대에서 두 어린이는 놀이공원의 추억을 담은 가사로 직접 ‘새싹들이다’를 개사해 둘만의 특별한 무대를 꾸몄다.

이은진 기자 dms3573@
사진. Mnet ‘위키드’ 방송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