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 리플리>, 강혜정의 비중논란이 일어난 이유는?

MBC 문희주 역으로 출연중인 배우 강혜정의 소속사가 비중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11일 방송된 13회에서 유학을 준비를 하는 모습으로 짧게 출연한 강혜정의 소속사 측은 “아쉬움은 있지만 남은 3회 대본에 충실하게 임할 예정이다”라고 논란을 일축했다. 강혜정은 에서 문희주 역으로 장미리(이다해)의 거짓말을 가장 먼저 알게 된 극 중 인물로 극 초반에는 장미리의 거짓말이 밝혀지는 데 중요한 열쇠를 갖고 있었다. 그러나 송유현(박유천)이 진심으로 장미리를 사랑하는 것을 알게 된 문희주는 송유현이 상처받을 것을 우려해 모든 거짓말을 함구하면서 극의 비중이 줄어든 상황이다.

또한 의 중심 줄거리는 장미리의 거짓말이 밝혀지는 과정으로 옮겨진 상황이다. 장미리가 이화(최명길)가 버리고 떠난 딸이었다는 것이 밝혀지면서 송유현-장미리-이화의 감정 변화가 큰 축을 차지하고 있다. 사실상 순수하고 여린 문희주의 캐릭터 설정상 장미리의 진실을 폭로할 수 없기 때문에, 장미리의 거짓말을 밝혀내는 주체가 이화와 히라야마(김정태)쪽으로 옮겨졌다. 그렇기에 이는 강혜정의 문제라기보다 장미리의 거짓말이 밝혀지는 과정에서 오는 감정변화를 제대로 만들어내지 못하는 제작진 측의 문제라고 볼 수 있다. 장미리의 거짓말이 밝혀지는 과정에서 감정변화의 폭이 가장 클 것으로 예상되었던 송유현까지도 장미리가 스스로 인정할 때까지 기다리겠다는 한결같은 모습을 보인 상황이다. 그렇기에 문희주는 장미리의 졸업증명서와 경력 등을 위조하는데 이용됐음에도 불구하고 모든 걸 덮어주기로 했기에 감정의 흐름을 보여주기 쉽지 않다.

제작진의 의도가 “감정적으로 결핍된 이들이 진정한 사랑을 찾아가는 과정을 보여주겠다”라고 해도 줄어든 캐릭터의 감정변화는 이러한 논란을 불러일으킬 수밖에 없었다. 특히 장미리-장명훈(김승우)-송유현-문희주가 만들어 나갔던 사각관계마저도 헐거워지며 문희주뿐만 아니라 장명훈의 캐릭터도 극의 흐름에 따라 이야기의 중심축에서 벗어나게 됐다. 장미리를 둘러싼 주변캐릭터의 감정선을 끊어놓은 가 진심으로 하고 싶은 이야기는 결론에서 드러날 수 있을까.

글. 박소정 기자 ninete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