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썰전’ 유정현, ‘경험자’가 전하는 선거판 ‘쩐의 전쟁’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썰전 경제

방송인 유정현이 선거판의 생생한 뒷이야기를 공개한다.

31일 방송되는 JTBC ‘썰전’의 경제 이슈 코너 ‘썰쩐’에서는 선거판에서 벌어지는 ‘쩐의 전쟁’을 집중분석한다. 지난 두 차례의 총선에서 단맛과 쓴맛을 모두 경험한 방송인 유정현이 최근 진행된 녹화에 패널로 출연, 자신이 경험한 선거 에피소드를 털어 놓았다.

유정현은 “과거 한 예비후보가 선거 사무소 개소식 때 유부초밥을 준비했다가, 선거법 상 ‘김밥은 가능하지만 유부초밥은 명시되어있지 않다’는 선관위의 지적에 급하게 김을 공수해 유부 김밥을 만들었다는 얘기도 있다”고 전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선거법상 선거 사무소 개소식에 참여한 사람들에게 다과, 떡, 김밥, 음료 등 3000원 이하의 다과류와 음식물만을 제공할 수 있도록 하고 있는데, 유부초밥은 법에 명시되어 있지 않았다는 것.

유정현은 또한 “선거운동을 할 때 큰 피켓을 머리 위로 들면 안 된다고 해서 목에 걸고 발등에 올려놨었다”며 “잠깐 땅에 내려놓기라도 하면 상대편에서 신고를 했다”고 밝혔다. 선거법상 어깨띠와 윗옷 외에 선거운동에 사용하는 소품은 옷에 붙이거나 한손으로 지닐 수 있는 크기여야하기 때문이다.

그밖에도 유언비어가 난무하는 선거운동의 기 싸움을 비롯해 선거운동 중 퍼진 ‘유정현의 숨겨진 자식’설에 대한 진실은 31일 오후 10시 50분 JTBC ‘썰전’에서 공개된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JT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