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나래, ‘나래바’ 만든 이유 “무명시절 받은 도움 보답하고 싶어”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헌집새집 박나래

개그우먼 박나래가 ‘나래바’를 만든 이유를 공개했다.

최근 박나래는 JTBC ‘헌집 줄게 새집 다오(이하 헌집새집)’ 녹화에 출연해 손님들을 위한 게스트룸 인테리어를 의뢰했다.

박나래는 “고등학교 2학년 때부터 단역배우, VJ, 가수 등 오디션만 총 100번 넘게 본 것 같다”고 밝혔다. 박나래는 “일반인들이 나갈 수 있는 방송은 닥치는 대로 다 나가본 것 같다”며 “심지어 가짜 무당으로 출연해 마치 신 내린 것처럼 울면서 연기를 한 적도 있었다”고 고백했다.

박나래는 “그런 힘든 무명시절을 보내는 동안 옆에서 힘이 됐던 분들이 많았다”며 “그 사람들에게 보답하고 싶은 마음에 ‘나래바’를 만들었다”고 밝혔다. 그는 “친한 개그우먼 이국주가 진행을 맡고 있는 라디오 팀회식도 ‘나래바’에서 했다. 그만큼 많은 사람들이 방문하고 있다”며 “단골손님들에게 문자로 그날 안주재료를 알리면 알아서들 온다”고 독특한 ‘나래바’ 운영방식을 공개했다.

박나래가 출연하는 ‘헌집새집’은 31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JT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