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바이 미스터 블랙’ 이진욱, 김강우와의 싸움은 이제부터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굿바이 미스터 블랙' 이진욱

‘굿바이 미스터 블랙’ 이진욱의 반격이 시작됐다.

30일 방송된 MBC ‘굿바이 미스터 블랙’(극본 문희정, 연출 한희 김성욱) 5회에서는 민선재(김강우)의 뒤에서 철저한 복수를 준비하는 블랙 차지원(이진욱)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차지원은 자신의 연인이었던 윤마리(유인영)가 민선재와 결혼을 했다는 것을 알았다. 차지원은 자신을 기다리지 않은 윤마리에게 허탈감을 느끼면서도, 민선재의 옆에 있는 윤마리를 걱정했다. 자신이 민선재에게 복수하면 윤마리 역시 다칠 것이 분명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민선재의 악행은 차지원의 복잡한 마음을 확고하게 만들어줬다. 민선재가 다시 한 번 차지원을 죽이려 했기 때문이다. 가까스로 위기를 모면한 차지원은 “5년 만에 만난 친구한테 한 인사치고는 셌다”고 장난스럽게 말을 건네며 민선재의 마음을 떠봤다. 또한, 태국에서 자신을 죽이려 했던 사람이 누군지 알고 있다며, 민선재를 압박해나갔다.

뿐만 아니라 차지원을 짝사랑하는 김스완(문채원)의 순애보가 시청자들의 설렘을 자극하고 있다. 이날 차지원은 김스완의 소식을 모른 척 하면서도, 그녀가 위험에 빠지자 달려가 구해줬다. 김스완은 차지원의 목소리만으로 그가 살아있음을 확신했고, 과연 두 사람의 만남이 언제 이뤄질지 기대감을 증폭시켰다.

‘굿바이 미스터 블랙’ 6회는 31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MBC ‘굿바이 미스터 블랙’ 방송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