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배우 카이, ‘레드’로 연극 무대 첫 데뷔

[텐아시아=장진리 기자]

카이(켄)

뮤지컬 배우 카이가 ‘레드’로 연극 무대에 첫 데뷔한다.

카이는 네 번째 시즌으로 돌아오는 ‘레드’를 통해 연극 무대에 처음으로 선다.

‘레드’는 추상표현주의 시대의 절정을 보여준 화가 마크 로스코(Mark Rothko)와 가상인물인 조수 켄(Ken)의 대화로 구성된 2인극으로, 도도한 자의식에 사로잡혀 새로움을 받아들이려 하지 않는 마크 로스코와 그의 편협하고 닫힌 사상을 당돌하게 지목하며 변화를 종용하는 켄의 논쟁을 통해 예술이라는 영역을 넘어 인생에 대한 성찰의 시간을 그리는 작품이다.

지난 2009년 런던에서 초연된 작품은 2010년 브로드웨이로 건너가 제 64회 토니어워즈에서 최우수 작품상을 비롯, 주요 6개 부문을 휩쓸며 최다 수상의 영예를 얻으며 관객과 평단의 인정을 받은 작품이다. 국내에서는 지난 2011년 초연됐다.

카이는 조수 켄을 맡아 연극 무대에 데뷔한다. “‘내게 가장 큰 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노래를 배제한다면 과연 나는 어떤 사람이고 어떤 배우인가’라는 고민을 항상 한다”는 카이는 “연극을 통해 연기에 대해 고민하고 연구할 수 있는 시간을 갖고 싶었다. ‘레드’라는 훌륭한 작품을 만나 배우로 더 단단해지고, 굳건히 설 수 있는 힘을 얻고 싶다”고 소감을 전했다.

연극 ‘레드’는 오는 6월 5일부터 7월 10일까지 서울 예술의전당 자유소극장에서 공연된다.

장진리 기자 mari@
사진. 신시컴퍼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