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 ‘스테이션’, 대중음악 넘어 클래식으로

[텐아시아=박수정 기자]

피아니스트 문정재&플루티스트 김일지 'Regrets and Resolutions'

SM엔터테인먼트의 디지털 음원 공개 채널 ‘스테이션(STATION)’의 새로운 주인공이 베일을 벗었다.

4월 1일 공개되는 ‘스테이션’ 주인공은 피아니스트 문정재와 플루티스트 김일지로, 클래식 연주곡 ‘리그렛츠 앤 레졸루션스(Regrets and Resolutions)’으로 만났다.

‘리그렛츠 앤 레졸루션스’는 세계적인 작곡가 개리 쇼커(Gary Schocker)의 2014년 발표곡으로, 피아노의 아름다운 선율과 독특한 화성, 현란한 기교의 플루트 리듬이 분위기를 고조시키는 음악이다. 문정재의 견고한 피아노 연주와 김일지의 화려한 플루트 연주가 어우러져 곡의 매력을 높일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문정재는 독일 하노버 국립 음대 학∙석∙박사과정을 최우수로 졸업, 볼로냐, 두치, 슈베르트 국제 콩쿠르 등 세계적인 피아노 콩쿠르에서 모두 우승을 차지한 인물이다. 현재 독일 하노버 국립 음대에 재직하여 세계를 무대로 활발하게 활동 중인 유능한 피아니스트이다.

김일지는 서울대학교 음대 학사 졸업 후 미국에서 석사 과정을 마치고 뉴욕 플루트 클럽 콩쿠르를 비롯한 현지 각종 플루트 콩쿠르에서 1위를 차지했다. 현재 경기필하모닉오케스트라 부수석으로 재임하고 있는 뛰어난 플루티스트다. 이번 곡은 두 실력파 아티스트가 ‘스테이션’을 통해 선보이는 색다른 콜라보레이션으로 눈길을 끈다.

‘스테이션’은 다양한 아티스트, 프로듀서, 작곡가들과의 콜라보레이션, 브랜드 대 브랜드로서의 콜라보레이션 등을 통해 대중 음악뿐만이 아닌 다양한 장르의 음악을 선보이는 포괄적인 음악 채널을 지향하는 만큼, 이번 클래식 신곡으로 의미를 더했다.

‘리그렛츠 앤 레졸루션스’는 1일 0시 공개될 예정이다.

박수정 기자 soverus@
사진. SM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