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의 목소리’ 양세형-양세찬, 최고의 1분 만든 ‘판타스틱 베이비’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신의 목소리 양세형 양세찬

개그맨 양세형-양세찬 형제가 ‘신의 목소리’ 최고의 1분을 만들었다.

31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30일 방송된 ‘보컬전쟁-신의 목소리(이하 신의 목소리)’에서 양세형과 양세찬 형제의 출연분이 순간최고시청률 6.5%의 수도권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개그맨 양세형-양세찬 형제가 도전자로 깜짝 등장, 빅뱅의 ‘판타스틱 베이비’를 불렀다. 두 사람은 환상적인 무대를 선보이며 관객들은 물론, 시청자들의 시선까지 사로잡았다.

설 파일럿에서 정규 예능 입성에 성공한 SBS ‘신의 목소리’는 평균 시청률 5.4%를 기록하며 순조로운 출발을 알렸다. 2회에서는 거미가 걸그룹 여자친구의 ‘시간을 달려서’에 도전하고, 김조한은 소녀시대의 ‘키싱 유(Kissing You)’를 소화할 예정이다.

‘신의목소리’는 매주 수요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SBS 방송 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