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의 신2’ B1A4 진영 “LTE에서 벌어질 일, 기대된다”

[텐아시아=장진리 기자]

음악의 신2 진영

B1A4 진영이 ‘음악의 신2’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지난 30일 방송된 Mnet ‘음악의 신2’에서는 이상민의 끈질긴 권유로 LSM엔터테인먼트의 프로듀서로 합류하는 진영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이상민은 진영을 영입하기 위해 온갖 감언이설을 쏟아냈고, 진영은 이상민의 발언을 하나하나 지적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나 이내 “LSM엔터테인먼트와의 계약은 B1A4의 음악과 실력을 더 널리 알릴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무한 긍정의 허당 매력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B1A4의 리더이자 앨범 프로듀서인 진영은 B1A4만의 청량한 감성을 담은 자작곡으로 독보적인 음악적인 색깔을 만들어왔다. 최근에는 ‘프로듀스101’에서 선보인 ‘같은 곳에서’와 후배 걸그룹 오마이걸의 새 앨범 수록곡 ‘한 발짝 두 발짝’이 음원차트 상위권을 차지하며, 프로듀서로서 한 단계 성장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진영은 소속사 WM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데뷔 후 처음으로 예능 고정을 맡게 됐다. 그동안 존경해오던 선배님들과 함께 작품을 하게 돼 무척 영광이다. LTE엔터테인먼트에서 벌어질 앞으로의 일들이 기대된다”고 출연 소감을 밝혔다.

현재 B1A4는 개인 활동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음악의 신2’를 통해 프로듀서로 활약하고 있는 진영과 더불어, 신우와 산들은 뮤지컬 ‘삼총사’의 주인공 달타냥 역을 맡았다. 바로는 드라마 ‘국수의 신’에서 조재현의 청년 시절을 연기할 예정이다.

장진리 기자 mari@
사진. ‘음악의 신2’ 방송 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