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보감’ 첫 대본리딩 현장 공개…기대감UP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마녀보감 대본리딩

‘마녀보감’의 배우들이 첫 대본리딩부터 빈틈없는 연기호흡을 펼쳤다.

JTBC 드라마 ‘마녀보감’(극본 양혁문, 연출 조현탁) 측은 31일 첫 대본리딩 현장을 공개했다. 지난 11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JTBC 빌딩에서 진행된 ‘마녀보감’ 첫 대본리딩에는 조현탁 PD와 양혁문 작가, 배우 윤시윤, 김새론, 이성재, 염정아, 곽시양, 김영애, 윤복인, 조달환, 장희진, 문가영, 최성원, 이이경 등이 참석했다.

대본리딩에 앞서 조현탁 PD는 “훌륭한 배우들, 좋은 제작진과 작업할 수 있어 영광이다”고 말문을 연 뒤 “새롭고 신선한 작품을 탄생시켜 시청자들한테 두고두고 회자될 수 있게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윤시윤은 “2년 만에 돌아오니 떨리지만 새로운 캐릭터를 보여드릴 생각에 설렌다. 좋은 배우들과 함께하게 돼 힘이 난다.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내가 더 열심히 하겠다”라고 첫 대본리딩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이날 현장은 배우들의 완벽한 캐릭터 분석과 놀라운 몰입으로 순식간에 뜨거운 열기로 가득 찼다. 2년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하는 윤시윤은 진지함과 능청스러움을 오가는 연기로 지금까지 본 적 없었던 새로운 허준 캐릭터를 재탄생 시켰다는 후문이다. 동래 역의 최성원과 보여주는 맛깔스러운 코믹 연기 호흡는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기도 했다.

김새론은 한층 성숙해진 연기로 기대감을 높였다. 리딩이 진행되는 시간 내내 꼼꼼히 필기를 하는 등 진지한 자세로 임한 김새론은 끔찍한 저주를 받고 외롭게 살아가는 연희(서리)에 맞는 신비로운 매력을 과시했다. 대본리딩만으로도 김새론 표 ‘조선 마녀’ 탄생에 대한 기대감을 주며 신뢰도를 높였다. 윤시윤과의 완벽한 호흡은 최고의 케미 커플 탄생을 예고했다.

곽시양도 안정적인 연기로 드라마의 또 다른 축을 이끌어나갔다. 연희를 향한 순애보를 간직한 풍연 역을 맡은 곽시양은 부드럽고 단단한 연기를 선보였다. 윤시윤, 김새론, 곽시양은 모두 첫 사극 도전임에도 불구하고 안정적이고 탄탄한 연기로 선배 배우들의 칭찬을 받았다.

극 초반부터 묵직한 연기로 극을 이끌어갈 염정아, 이성재, 김영애는 말이 필요 없는 연기력으로 ‘마녀보감’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강력한 흑기운의 무녀 홍주로 돌아온 염정아와 흑주술의 끔찍한 후폭풍을 예견하고 질서를 바로잡으려는 소격서 영 최현서를 맡은 이성재는 남다른 카리스마로 단번에 현장을 압도했다. 두 사람이 펼치는 숨 막히는 카리스마 연기 대결은 현장 분위기를 한층 달아오르게 만들었다. 김영애 역시 명품 연기로 후배들을 이끌었다. 그는 시종일관 넘치는 카리스마로 품격 있는 절대 악역을 매끄럽게 소화해 내 고개를 끄덕이게 했다.

‘마녀보감’은 저주로 얼어붙은 심장을 가진 마녀가 된 비운의 공주 서리와 마음 속 성난 불꽃을 감춘 열혈 청춘 허준의 사랑과 성장을 그린 판타지 사극으로, 현재 방영 중인 ‘욱씨남정기’ 후속작이다. 오는 5월 JTBC 방송 예정.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아폴로픽쳐스, 드라마하우스, 미디어앤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