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표를 그리는 사람들⑬ 서용배 작곡가, 아이돌 성공의 철학 (인터뷰)

[텐아시아=박수정 기자]

선율 하나로 누군가의 마음을 움직인다는 것, 또 그것을 해내는 사람들을 만난다는 것, 가슴 떨리는 일이다. 댄스, 록, 발라드, R&B, EDM, 힙합 등등 세상엔 정말 다양한 음악이 존재한다. 어떤 이는 발라드를 듣고 눈물을 흘리고, 어떤 이는 댄스를 들으며 흥을 돋우고, 어떤 이는 힙합에 자신의 이야기를 담기도 한다. 작곡가가 없었다면 즐기지 못할 일들이다. 무에서 유를 창조하는 작곡가들의 세계는 어떨까. 음표를 그리며 감동을 전하는 작곡가들을 만난다. [편집자주]

서용배

서용배 작곡가. 조금 낯선 작곡가일 수도 있다. 여자친구 ‘유리구슬’ ‘오늘부터 우리는’ ‘시간을 달려서’를 작곡한 이기용배의 용배라고 하면 어떨까. 여기에 오렌지캬라멜 ‘립스틱’ ‘까탈레나’까지 더한다면, 그가 아이돌 그룹의 색깔을 만드는 탁월한 작곡가라는 걸 알 수 있다. 서용배는 프로듀서로서 자신의 능력을 RBW에서 펼쳐나갈 준비를 하고 있다. 마마무의 소속사로 알려진 RBW(공동대표 김진우, 김도훈)는 자체 ‘K-POP 아티스트 인큐베이팅 시스템(RAISE)’을 개발해 OEM 방식으로 아티스트를 제작하는 회사. 서용배 작곡가만의 아이돌 철학이 어떤 아티스트를 탄생시킬지 기대를 모은다.

10. 현재 RBW의 소속 프로듀서로 활동 중이다. RBW 대표인 김도훈 작곡가와는 어떻게 처음 만나게 됐나?
서용배 : 작곡가를 시작할 때 지금 RBW 이사인 이상호 작곡가를 따르는 동생으로 시작했다. 김도훈, 임상혁 작곡가님들이 큐브엔터테인먼트에 있을 때 데모 CD를 돌렸었는데 그때 이상호 작곡가님을 만나게 되면서 김도훈 작곡가와도 인연이 닿았다.

10. 작곡가가 되기로 결심한 건 언제였나?
서용배 : 원래는 언더그라운드에서 랩을 했다. 군대를 다녀와서 랩에 소질이 없다는 것을 느꼈고, 작곡가를 해보고 싶다고 생각하게 됐다. 그 전부터 랩을 할 때는 자작곡으로 많이 하는 편이었고, 팀 노래는 내가 만들기도 했었다.

10. 그럼 어린 시절부터 힙합 음악을 더 좋아했겠다.
서용배 : 어렸을 때는 힙합을 좋아했다. 그리고 걸그룹 팬이었다. (웃음) 랩이라는 꿈을 빨리 접고, 작곡은 일단 해보자는 생각이었는데 누구나 그렇듯이 성공을 바라고 하지만, 보장된 성공은 없어서 열심히 해보자는 마음이었다.

10. 작곡가 ‘이기용배’의 용배로도 알려져 있는데 이기는 RBW 소속이 아니다. ‘이기용배’란 팀이 따로 있는 것인가?
서용배 : 이기와는 그냥 이기, 서용배라고 쓰는데 사람들이 ‘이기, 용배’로도 쓰고, ‘이기용배’ 같이 팀 이름처럼 쓰기도 한다. 우리는 그냥 팀 이름이 없고 이름을 쓰는 것뿐인데 이기용배도 괜찮은 것 같아서 놔뒀다. (웃음) 이기와 작업할 때는 음악이 독특한 느낌이 더 많이 나온다. 서로의 시너지가 있다.

10. 이기용배가 아닌 작곡가 서용배로서 작곡할 때는 어떤가?
서용배 : 전체적인 그림을 그린다. 이 노래가 나왔을 때 어떤 노래로 인식을 하게 하느냐. 신이 나든지 발랄하다든지 우울하다든지. 이건 누가 들어도 걸그룹스러운 노래라고 하든지. 전체적인 느낌과 그림을 그린 다음에 디테일로 들어가는 편이다.

10. 소속사에서 직접 어떤 색깔을 요청하는 경우도 있지 않나?
서용배 : ‘이렇게 해주세요’라고 요청을 받기도 하는데 우리의 색깔을 더 많이 넣는다. 요즘은 ‘알아서 해주세요’라고 한다. (웃음)

10. 어떤 음악을 대중이 좋아한다고 생각하는가.
서용배 : 김도훈 작곡가, 이상호 작곡가 노래를 들으면서 많이 느꼈다. 대중적인 라인, 가사가 대중이 좋아하는 음악의 핵심인 것 같다.

10. 김도훈 작곡가, 이상호 작곡가와 함께하며 배운 것이 있다면.
서용배 : 두 분의 노래를 들으면 기억에 남는 멜로디가 항상 있다. 일단 쉽다. 노래가 쉬우면서 좋기가 제일 어렵다. 정말 간단한 느낌에서 남들과 차별화를 두면서 좋기가 쉽지 않은데 두 분이 곡을 쓸 때 그런 것을 위주로 생각하고 쓰는 것을 많이 봤다. 노래의 전체적인 흐름에서 한두 군데가 기억이 남게 쓰려고 노력한다.

10. 여자친구 음악의 경우, 어떤 그림을 그렸나?
서용배 : 여자친구는 핑클, S.E.S 같은 걸그룹의 이미지를 떠올렸다. 그 당시 멜로디컬한 음악들을 많이 듣고 자라서 자연스럽게 녹아든 것 같다.

서용배

10. RBW라는 회사가 생기면서 프로듀서의 생각을 반영할 수 있게 됐다. 어떤 장점이 있나?
서용배 : 애초에 기획 단계부터 프로듀서의 생각을 녹일 수 있다. 콘셉트부터 노래 가사, 안무가 공통점을 지닐 수 있다. 곡을 쓰면서 자연스럽게 곡에 어울리는 콘셉트, 안무, 의상, 전체적인 느낌을 생각하고 만들 수 있게 됐다.

10. 큰 그림을 그리는 서용배 작곡가의 방식에 도움이 됐겠다. 곡을 쓸 때 어떤 것을 가장 중요시하고 큰 그림을 그리나?
서용배 : 그 가수가 이런 제목과 이런 가사의 노래를 불렀을 때 어떻게 나오겠다는 느낌이 제일 중요한 것 같다. 결국은 노래라는 것은 메시지와 멜로디인데 아이돌은 멜로디보다 메시지가 확실해야 한다는 생각을 한다.

10. 아이돌로서 기본적으로 지녀야 하는 소양도 있을 텐데.
서용배 : 노래를 잘하고… 아이돌은 예쁘고 잘생겨야 한다. (웃음) 여자친구는 멤버 캐릭터의 합이 정말 좋은 경우다. 아이돌은 예쁘고 잘생긴 것이 우선인데 우리나라는 대형 기획사가 아니고서는 마냥 예쁘고 잘생긴 멤버를 뽑기가 어렵다. 그래서 앞으로는 걸그룹, 보이그룹이 나아가야 할 방향성이 캐릭터인 것이 같다. 캐릭터들, 단체가 주는 합이 중요하다.

10. 프로듀서로서 여러 가수를 보면서 성공 비결을 느끼기도 하겠다.
서용배 : 합과 표현력이다. 마마무가 성공하게 된 가장 큰 비결이 표현력인 것 같다. 그 표현력 안에 가창력도 있다. 가수에게 제일 중요한 것은 곡인데, 그 곡을 잘 표현해야 한다. 마마무도 자기들의 자유분방한 매력을 잘 표현했다. 여자친구도 싱그러움과 발랄함이 곡과 잘 만난 것 같다.

10. 자신이 제작자가 된다면 어떤 아이돌 그룹을 만들고 싶나?
서용배 : 발랄한 콘셉트인데 건강한 이미지. 각자의 캐릭터가 있는 걸그룹을 만들고 싶다. 개인적으로 소녀시대나 엑소가 제일 이상적이다. 예쁘고, 잘생기고, 잘하고, 캐릭터도 있다. SM이라서 가능한 게 아니라 SM이어서 가능한 결과물이다. RBW에서도 그렇게 만들어야지.

10. RBW에서는 어떤 아티스트를 프로듀싱할 예정인가?
서용배 : RBW에서는 걸그룹을 프로듀싱할 예정이다.

10. 오렌지캬라멜, 여자친구 등 걸그룹과 잘 맞는 것 같다.
서용배 : 멜로디와 감성이 더 걸그룹에 특화된 것 같다. 사실 걸그룹 음악을 많이 해서 그런지 걸그룹 음악 의뢰가 많이 들어온다. 그냥 많은 팀을 작업하는데 그 중 몇 팀이 성공한 것이다. (웃음)

10. 기존 아이돌 그룹과 신인 아이돌 그룹의 음악을 맡을 때 작업 방식에도 차이가 있겠다.
서용배 : 일단 차별성을 둬야 한다고 생각한다. 가수들을 보고 가수들에게서 느껴지는 기운이 있다. 청순, 귀여움, 발랄 등 아이돌의 얼굴에 나오는 기운을 보고 판단해 곡을 쓴다. 전적으로 내가 먼저 판단하고 곡을 써서 주고, 거기에 나오는 피드백에 따라서 변화시켜 나간다.

10. 최근 보이그룹 아스트로도 맡았는데, 어떤 기운을 느꼈나?
서용배 : 아스트로 같은 경우는 노래를 발랄하고 신나게 만들었다. 남자들인데 같은 핑크라도 핫핑크, 야광도 진한 야광 느낌이 있다.

10. 지금까지 작업물 중 가장 뿌듯했던 것이 있다면.
서용배 : 오렌지캬라멜의 ‘립스틱’이 좋다. 확실히 히트한다고 생각하는 노래였는데, 히트해서 정말 기분이 좋았다. 아무리 좋아하는 노래라도 히트한다고 100% 확신하는 것이 별로 없다. 그중에 ‘립스틱’은 써놓고도 이 노래는 오렌지캬라멜이 부르면 100% 성공할 것이라는 확신이 있었다. 작업도 재미있게 했다.

10. ‘까탈레나’나 ‘시간을 달려서’는 어땠나?
서용배 : ‘까탈레나’는 모험이었다고 생각했다. 다행히 오렌지캬라멜이 무대에서 너무 잘해줘서 호감으로 다가왔다. ‘시간을 달려서’는 잘될 것 같았는데 확신이 없었다.

10. 성공을 확신하는 서용배만의 감이 있다면.
서용배 : 곡뿐만 아니라 뮤직비디오까지 봤을 때 좋아야 성공의 확신이 든다. 노래는 좋은데 안무가 잘 안 나온다든지 노래나 안무는 좋은데 의상이 이상하다든지 뭔가 하나를 어긋나버리면 성공할 수도 있지만, 성공 확률이 점점 떨어진다. 뮤직비디오까지 봤는데 느낌이 좋다면 그때 성공의 확신이 든다. 노래, 춤, 의상, 뮤직비디오 네 박자가 모두 중요하다.

10. RBW 소속으로 마마무를 가까이서 봤다. 어떤 매력을 지녔나?
서용배 : 마마무는 정말 잘하는 것 같다. 가수의 기본이 노래인데, 노래를 정말 잘한다. 마마무도 그 네 박자가 잘 어우러진 케이스다. 마마무는 끼를 죽이지 않는 노래와 끼가 발산하는 무대를 사람들이 제일 많이 좋아해주는 것 같다. 라이브도 잘하고 랩도 잘하고. 기 죽는 것이 없다.

서용배

10. 이제 프로듀서로서 활동해야 한다. 어떤 프로듀서가 되고 싶은가. 목표가 있다면.
서용배 : 합이 좋은 그룹을 만들고 싶다. 나는 내 성격상 어두운 느낌보다는 밝고 신나는 건강한 이미지가 좋다. 건강한 보이그룹, 걸그룹, 솔로 아티스트들을 만들고 싶다.

10. 본인이 가장 선호하는 스타일은 뭔가?
서용배 : 재미있는 노래. ‘재미’의 기준은, 남들이 들었을 때 ‘이 노래는 뭐지’라는 느낌이다. 오렌지캬라멜은 우리가 봤을 때 기존 오렌지캬라멜의 곡이 너무 재미있어서 우리만의 색깔로 재미있는 곡을 써보자고 했다. 안무, 의상, 뮤직비디오는 회사 아이디어로 잘 나왔다. 그래서 프로듀싱의 중요성을 더 많이 느끼게 됐다. 오렌지캬라멜은 기획사의 포장 능력이 노래에 미치는 영향력이 크다는 걸 보여줬다.

10. 음악의 영감은 어떻게 얻나?
서용배 : 가사는 어릴 때 읽었던 만화나 애니메이션, 드라마, 영화에서 많이 얻는다. 내가 잘 알아야 잘 쓸 수 있는 것 같다. 흉내내기식이 아닌, 이 가사를 썼을 때 주는 느낌을 내가 잘아야 한다. 요즘 멀티미디어 시대니까 노래, 영상, 출판, 웹툰 등 연관성이 없지는 않아서 많은 곳에서 얻는다.

10. 그중 대중이 좋아하는 것을 캐치해야 한다.
서용배 : 성공한 영화, 성공한 만화책, 성공한 노래가 있다. 그 느낌에서 얻으려고 한다. 영화라든지 만화책이라든지 봤을 때 얻는 느낌이 있는데 그걸 노래로 표현을 하면 좋은 것 같다.

10. 이제 RBW에서 프로듀서로서 활약해야 한다. RBW가 앞으로 어떤 회사가 됐으면 좋겠나.
서용배 : 다양한 멀티미디어를 가진 회사였으면 좋겠다. 한 가지 색깔이 아닌 여러 가지, 마치 레인보우처럼 일곱 빛깔의 색깔을 가진 색이 됐으면 좋겠다. RBW의 시스템이 여러 명의 PD들이 만드는 전담PD제를 하고 있기 때문에 그 PD만의 색깔이 나오는 것이 맞다. 아이돌 네 박자를 모두 다 맞출 수 있어서 성공 확률도 높일 수 있다. 사람이라는 것이 자기가 좋아하는 취향은 바꿀 수가 없다. 좋아하는 취향대로, 자기가 제일 잘 아는 분야에서 잘할 수 있는 것을 만들어내면 결과가 좋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책임감 있게 할 수 있다.

10. 프로듀서로서 목표가 있다면.
서용배 : RBW에서 프로듀싱하는 아이돌 그룹을 성공시키고 싶다. RBW 시스템으로, 작곡가의 생각을 섞어서 지금도 준비하고 있다. 올 하반기를 목표로 준비 중이다. 개인적으로는 김도훈, 이상호 작곡가처럼 한 가지 음악이 아닌 여러 가지 음악을 만들고 싶다.

10. 마지막으로 후배 작곡가들에게 조언을 부탁한다.
서용배 : 아마추어적인 생각을 버리는 게 좋을 것 같다. 아마추어지만, 이미 프로가 된 것처럼 곡을 쓰고 가사를 썼으면 좋겠다. 그래야 진짜 프로가 될 수 있다. 아마추어와 프로의 차이는 확신이다. 자기가 좋아하는 것에 대해 확신을 갖고 표현하라.

박수정 기자 soverus@
사진. RB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