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바이 미스터 블랙’ 문채원 “이진욱, 이름까지 지어줬는데 어떻게 잊어”

[텐아시아=정슬기 인턴기자]

1459345656412
‘굿바이 미스터 블랙’ 문채원이 이진욱을 그리워했다.

30일 방송된 MBC ‘굿바이 미스터 블랙'(연출 한희, 김성욱 극본 문희정)에서는  김스완(문채원)이 차지원(이진욱)을 떠올리는 모습이 그려졌다.

차지원을 본 김스완은 기쁜 마음으로 달려가 “나야. 스완이야. 살았구나. 살아 있을 줄 알았어”라고 말했지만, 그는 차지원이 아니었다.

이에 서우진(송재림)이 김스완을 붙잡자, 김스완은 그에게 “블랙 맞아요. 목소리 들었어”라고 말했다. 하지만 서우진은 “미쳤어? 차지원 죽었잖아. 언제까지 속을 줄 알았어. 죽은 사람이 어떻게 집 나가서 안 돌아와”라고 답했다.

그의 말에 김스완은 “거짓말 아니에요. 집 나가서 아직 안 왔어요. 가짜지만 결혼했다고 하면 숨을 수 있으니까 그렇게 살았다고요, 우린. 내 이름까지 지어줬는데 어떻게 잊어요”라며 그를 그리워했다.

정슬기 인턴기자 seulki_jung@
사진. MBC ‘굿바이 미스터 블랙’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