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의 후예’ 김지원-진구, 무전기로 애틋한 대화 “보고싶습니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무전기

‘태양의 후예’ 김지원과 진구가 무전기로 애틋한 대화를 나눴다.

30일 방송된 KBS2 ‘태양의 후예'(연출 이응복, 백상훈, 극본 김은숙, 김원석)에서는 격리된 윤명주(김지원)와 서대영(진구)이 무전기로 애틋한 대화를 나눴다.

이날 서대영은 무전기를 통해 윤명주에게 “몸은 좀 어떠십니까?”라고 물었다. 이에 윤명주는 “보고싶습니다”라고 답했다. 또 서대영이 “식사는 했습니까”라고 묻자 윤명주는 “보고싶습니다”라고 답했다.

이어 서대영은 윤명주에게 “윤명주는 내 인생에 들어온 그 순간부터 천사였습니다”라고 고백했고, 윤명주는 “아프니까 되게 다정하네”라고 말하며 눈물 흘렸다.

이은진 기자 dms3573@
사진. KBS2 ‘태양의 후예’ 방송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