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 측 “태연 단독 콘서트, 하반기로 연기”

[텐아시아=이은호 기자]태연

소녀시대 태연의 단독 콘서트가 하반기로 연기됐다.

SM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30일 텐아시아에 “4월 예정돼 있던 태연의 단독 공연을 하반기로 연기했다. 빠른 시일 내에 공연 날짜를 공지하겠다. 완성도를 높이기 위함이니 팬 여러분의 양해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태연은 오는 23~24일 서울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단독 공연 ‘태연, 버터플라이 키스(TAEYEON, Butterfly Kiss)’를 개최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SM엔터테인먼트는 보다 나은 무대를 선사하기 위해 하반기로 공연 날짜를 조정하기로 결정했다.

태연은 현재 아시아 주요 국가에서 소녀시대 네 번째 단독 콘서트 ‘걸스 제너레이션 4th 투어 – 판타지아(GIRLS’ GENERATION 4th TOUR – Phantasia)’를 진행 중이다.

이은호 기자 wild37@
사진. SM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