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의 후예’ 김지원, 눈물 맺힌 무전 스틸 컷 공개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태양의 후예' 김지원

‘태양의 후예’ 김지원이 뜨거운 눈물을 흘린다.

KBS2 ‘태양의 후예'(극본 김은숙 김원석, 연출 이응복 백상훈) 측은 30일 김지원의 촬영 현장 스틸 컷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김지원은 병실에서 무전기를 들고 눈물을 흘리고 있다. 김지원의 애처로운 모습이 안타까움을 불러일으킨다.

지난 9회분에서 윤명주는 아버지 윤중장(강신일)에게 서대영(진구)과의 연애를 허락받았다. 기쁨도 잠시, 명주는 M3 바이러스에 양성반응을 보이며 감염 확정 판정을 받게 됐다. 제작진은 “11회분에서는 M3 바이러스에 감염된 명주와 그의 회복을 돕기 위한 유시진(송중기), 강모연(송혜교), 서대영의 고군분투가 펼쳐질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태양의 후예’ 11회는 30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KBS2 ‘태양의 후예’ 문화산업전문회사, N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