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래원-박신혜 양측 “‘닥터스’ 출연, 최종 조율 단계”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닥터스 김래원 박신혜

배우 김래원과 박신혜가 의사로 변신할 전망이다.

배우 김래원의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30일 오후 텐아시아와의 전화통화에서 “아직 출연을 확정지은 것은 아니지만, 최종 조율 단계에 있다”고 밝혔다. 박신혜 측 역시 “출연을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다. 최종 조율 단계”라고 말했다.

두 사람이 출연을 최종 조율 중인 ‘닥터스’는 이 사회에 학벌·출신 등 편견에 대한 의사 조직과 환자와 의사와 관계에 역점을 둔 리얼리즘의 세계를 다룬다. ‘닥터스’에서 김래원은 ‘닥터스’에서 신경외과 전문의 홍지홍 역을, 박신혜는 구제불능 여깡패에서 의사로 변신하는 혜정 역을 맡을 것으로 보인다.

‘닥터스’는 현재 방영되고 있는 ‘대박’의 후속작으로 오는 6월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텐아시아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