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몬스터’, 이열음-이기광 스킨십 시청자 마음도 ‘심쿵’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이열음 통합

‘몬스터’ 이열음과 이기광의 스킨십이 시청자들에게 설렘을 안겼다.

지난 28~29일 방송된 MBC ‘몬스터’ 1~2회에서는 이국철(이기광)과 차정은(이열음)의 첫만남의 설렘부터 비극적인 헤어짐까지 그려졌다. 특히 이국철과 차정은이 만들어 낸 10대만의 풋풋한 러브스토리와 두근거리는 스킨십은 보는 이들의 마음을 훔치기에 충분했다는 후문이다.

가장 먼저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장면은 차정은이 시각 장애를 겪고 있는 이국철의 셔츠 단추를 잠그는 모습이다. 서로가 닿을 듯 말 듯한 거리에서 이국철의 눈을 바라보는 차정은의 떨리는 마음은 브라운관 너머 시청자들에게까지 전해졌다.

이어 등장한 오토바이 백허그 또한 ‘심쿵’ 스킨십으로 꼽힌다. 정만옥(배종옥)의 병원 매각을 막기 위해 차정은의 오토바이를 타게 된 이국철은 “떨어질까 봐 무서워서 그런 거야”라며 차정은의 허리를 꽉 붙잡았다. 이 장면을 통해 이국철의 떨리는 마음이 드러나면서 앞으로 두 사람의 로맨스에 대한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2회에서는 이국철이 선물한 목걸이인지 모른 채 그의 목에 목걸이를 걸어주는 차정은의 모습이 방송됐다. 이국철에게 가까이 다가가 조심스러운 손길로 목걸이를 걸어주는 차정은과 두근대는 마음을 숨기지 못하는 이국철의 모습이 눈길을 끌었다.

‘몬스터’는 거대한 권력집단의 음모에 가족과 인생을 빼앗긴 한 남자의 복수극으로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MBC ‘몬스터’ 방송화면 캡처